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뉴욕증시 하룻만에 부활 다우지수 저가매수 폭발 FOMC 테이퍼링 금리인상 연기

공유
3

[속보] 뉴욕증시 하룻만에 부활 다우지수 저가매수 폭발 FOMC 테이퍼링 금리인상 연기

제프 베이조스 우주여행 성공, 테슬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알파벳 페이스북 국제유가 비트코인 달러환율 국채금리 가상화폐 시세

center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실시간 시세
미국 뉴욕증시가 하룻만에 부활에 성공했다. 나스닥 다우지수가 크게 오르고 있다. 뉴욕증시의 스태그플레이션 공포가 과장됐다는 분석이 세를 얻고 있다. 저가매수가 폭발하면서 다시 오르고 있는 것이다. FOMC의 테이퍼링과 금리인상이 연기될 수 있다는 기대도 뉴욕증시 상승에 한몫하고 있다.

아마존 제프 베이조스 우주여행 성공으로 나스닥 기술주가 상승하고 있다. 테슬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알파벳 페이스북등이 오르고 있다. 국제유가 비트코인 달러환율도 반전 분위기이다. 뉴욕증시 상승은 코스피 코스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21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그리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지수 모두 크게 오르고 있다.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지수는 하루 전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경기 회복세가 꺾일 수 있다는 우려에 모두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으나 하룻만에 되살아났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9.95포인트(1.62%) 오른 34,511.99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4.57포인트(1.52%) 상승한 4,323.06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23.89포인트(1.57%) 뛴 14,498.88을 나타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내년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0%로 나타났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2.77포인트(12.31%) 하락한 19.73을 기록했다.

뉴욕증시에서는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세를 주시하면서도 전날 하락세를 매수 기회로 삼는 모습이다. 인플에 우려가 줄어들먄서 FOMC의 테이퍼링과 금리인상이 연기될 것이라는 기대가 뉴욕증시를 다스 부활시키고 있다. 이 와중에 국채금리는 하락했다. 투자자들이 경기 둔화 우려에 안전자산인 채권시장으로 몰려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0년물 금리는 1.1% 초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이유로 영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두 달 만에 다시 가장 높은 수준의 4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싱가포르는 코로나19 감염자가 100명대로 갑자기 크게 증가하자 일상 복귀 선언 한 달 만에 방역 규제를 더 강화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위험자산 하락 분위기에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비트코인의 대몰락을 예고하는 주장 들이 이어지고 있다. .

6월 미국의 신규 주택 착공은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주택 착공 허가 건수는 예상치보다 훨씬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경기가 고점을 찍었다는 지적이 니온다. 미국 상무부는 6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이 전월 대비 6.3% 늘어난 연율 164만채를 기록했다. 주택 착공 허가 건수는 전월보다 5.1% 감소했다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우주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버진갤럭틱의 주가는 7% 이상 하락했다. IBM 주가는 4% 이상 올랐다. 뉴욕증시에서는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유럽 증시는 약세다. 독일 DAX 지수와 영국 FTSE100지수 그리고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모두 부진하다. 국제 유가도 하락세다.

미국 백악관과 연방하원 의장실의 고위 관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도 코로나19에 걸린 이른바 '돌파 감염'이다. 백신을 맞더라도 바이러스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함을 다시 확인한 일로 보인다.

세계경제는 ‘스태그플레이션 공포’에 휩싸였다. 델타 변이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로 경기 회복의 불씨가 꺼질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이다. 저성장·고물가는 세계경제의 암울한 시나리오다.

20일 코스피 지수는 0.35% (11.34포인트) 내린 3232.70에 거래를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전날과 같은 7만9000원에 마감하며 사흘째 ‘7만 전자’에 머물렀다. 이날 일본 닛케이(-0.96%), 중국 상하이(-0.07%), 대만 자취안(-1.46%) 등 아시아 주요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암호화폐 가격도 취청 녹아내렸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