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문턱 높이자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껑충

공유
0

은행 문턱 높이자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껑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은행권 대출 문턱이 높아지자 보험 계약자를 중심으로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은행권 대출 문턱이 높아지자 보험 계약자를 중심으로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생명·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가계 부동산담보대출채권 잔액은 각각 32조4603억 원과 18조916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7%, 6.2% 증가한 것이다.

이 기간 생명보험업계와 손해보험업계 전체 가계 대출채권 잔액은 각각 2.3%와 4.5% 증가했다. 보험약관대출이 소폭 감소한 가운데 대형 보험사의 부동산담보대출이 가계대출 증가를 이끈 것을 알 수 있다.

업계 1위 삼성생명의 1분기 말 기준 가계 부동산담보대출채권 잔액은 21조3293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7.2% 늘었다. 올해 1분기에만 1조700억 원 가량 늘었다.

1분기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을 모두 합친 금액이 9조 원 가량이다.

한화생명의 가계 부동산담보대출채권 잔액은 4조9084억 원으로 1년 간 15.3% 증가했다. 푸본현대생명과 신한라이프도 1년 만에 가계 부동산담보대출채권 잔액이 10% 넘게 늘었다.

손해보험사 가운데는 삼성화재가 1년 만에 13.8%가 증가한 10조8184억 원을 기록했다. DB손해보험은 10.7% 늘어 1조 원을 넘겼다.

부동산담보대출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은행권 대출을 조이면서 상대적으로 대출 문턱이 낮은 보험권으로 수요가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은행 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는 40%다. 그러나 2금융권으로 분류된 보험사의 DSR은 60%로 같은 주택담보대출이지만 은행보다 더 많은 돈을 빌릴 수 있다. 보험사의 주택담보대출은 2021년 50%, 2022년 은행권과 같은 40% 규제를 받게 된다.

또 저금리 장기화로 자산운용처가 마땅치 않아진 보험사들은 자사 보험 고객을 대상으로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최저금리를 낮추면서 부동산 담보대출을 공략하고 있다.

지난 1분기 보험사 부동산담보대출은 낮은 금리를 나타냈다. 주택 3억 원·대출금 1억 원·대출기간 10년·LTV(주택담보대출비율) 33.3% 등 같은 대출 조건에서 보험사가 은행보다 금리가 낮은 현상도 발생했다.

실제 지난 4월 보험사 부동산담보대출 최저금리의 경우 삼성화재가 2.29%, 푸본현대생명 2.49%, 삼성생명 2.63%, 흥국생명 2.68% 순이었다.

주요 시중은행은 국민은행이 2.51%, 하나은행 2.64%, 우리은행 2.70%, 농협은행 2.71%, 신한은행 2.86%로 보험사보다 소폭 높은 금리를 나타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