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가계 대출 중가 규모 역대 최대...41.6조 원

공유
0

상반기 가계 대출 중가 규모 역대 최대...41.6조 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은행 가계대출이 증가하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상반기 가계 대출 증가 규모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6월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30조4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5월말보다 6조3000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대출은 5월 감소세를 보였으나 한달만에 다시 증가로 전환하면서 가계 대출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주택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지속되고 집단대출 취급도 늘어나면서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6월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만 보면 5월보다 5조 원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6월 기준으로 세 번째로 큰 증가폭이다. 2015년 6월이 6조8000억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20년 6월 5조1000억 원 다음으로 올해 6월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많았다.

상반기 기준으로 은행 가계대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가계대출은 41조6000억 원 늘어났으며 이는 2000년 상반기 40조6000억 원 이후 21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도 5월보다 5조1000억 원 늘어난 1022조1000억 원을 나타냈다. 그러나 증가 폭은 5월 5조7000억 원보다 축소됐다. 기업들이 재무비율 관리를 위해 부채를 일시 상환하는 계절성 요인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는 각각 6조1000억 원, 3조2000억 원 대출이 증가했다. 모두 6월 증가 폭 기준으로 2009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이 계속되면서 사업 자금을 빌리려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