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후판, 내수시장 회복으로 생산량 소폭 증대

공유
0

후판, 내수시장 회복으로 생산량 소폭 증대

center
후판 내수시장이 회복되면서 생산량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후판 내수 생산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철강협회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수출 위주의 생산을 했지만 올 상반기의 후판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약 7% 늘어난 336만7000t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후판 생산량은 3144000t이었으나 올 상반기는 후판 주요 수요처인 건설, 조선, 풍력 등의 업황이 개선, 22t 증가했다. 후판 3사의 개별 신장량은 포스코 8%, 현대제철 14% 정도였으나 동국제강은 시장 점유율이 30%에 달하지만 내수판매량은 감소했다. 이는 일반재 후판의 생산량이 저조한 이유였다.

특히 후판 수요가 증가한 주요 요인은 올 조선건조 수주량의 증대로 블록생산 주문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후판 수출이 크게 낮았다. 국내 후판메이커 3사의 2020년도 상반기 생산량은 4457000t이었으며, 1분기 2197000t, 2분기 2269000t을 생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