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게임이 전부가 아니다...방송 콘텐츠로 확장 노리는 주요 게임사들

공유
0

게임이 전부가 아니다...방송 콘텐츠로 확장 노리는 주요 게임사들

스마게 '유카 레일리', 론칭 기념 방송에 스트리머 옥냥이·플러리 섭외
컴투스 '섬워 백년전쟁'과 위메이드 '미르4', e스포츠 활성화 노린다

center
플레이토닉 '유카 레일리' 시리즈 론칭 이미지. 사진=스마일게이트
중견 게임사 스마일게이트·컴투스·위메이드가 자사 게임을 방송 콘텐츠로 확장하기 위한 시도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인디 PC게임 플랫폼 '스토브 인디'에 플레이토닉이 제작한 '유카 레일리'와 '유카 레일리와 불가능의 소굴'을 8일 론칭했다.

'동키 콩 컨트리' 제작진이 참여해 만든 '유카 레일리' 시리즈는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한 3D 플랫포머 게임이다. 스토브 인디는 정식 론칭에 앞서 '유카 레일리와 불가능의 소굴'을 공식 한글화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스트리머 '옥냥이', '플러리'가 진행하는 '유카 레일리' 시리즈 론칭 기념 방송을 9일 오후 6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한영운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대표는 "유카 레일리 시리즈는 많은 이용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었던 게임"이라며 "스토브 인디를 통해 한글판을 서비스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center
8월 8일 개최 예정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월드 쇼다운 이미지. 사진=컴투스

컴투스는 이날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에 신규 몬스터 등 콘텐츠에 더해 '친선 대회'라는 새로운 모드를 도입했다.

'친선 대회'는 이용자가 직접 대회 모드, 참가자 수, 몬스터 레벨 등 다양한 조건을 설정해 직접 대회를 개설하는 모드로 출시 후 처음 도입된 커스터마이징 대회 모드다.

컴투스는 다음달 8일 첫 이벤트 대회 '월드 쇼다운'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벤트 대회를 앞두고 이번에 친선대회 모드를 도입해 이용자들에게 대회를 관전하는 재미를 제공한다는 것이 컴투스의 방침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은 두뇌싸움과 컨트롤을 통핸 전투 액션을 두루 갖춰 e스포츠로서 가능성이 높은 게임"이라며 "세계 게임 이용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글로벌 e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
'미르4' 5차 비천공성전 영상 중. 사진=유튜브

위메이드는 지난해 11월 발매한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의 정기 콘텐츠 '비천공성전'을 11일 유튜브로 생중계한다.

'미르4'는 지난달 한국 콘텐츠 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 상반기 이달의 우수게임'으로 선정된 MMORPG로, '비천공성전'은 기존 최강 문파와 도전 문파가 최대 150명을 동원해 벌이는 대규모 PvP 콘텐츠다.

지난 3월부터 4주 단위로 열린 '비천공성전'은 4차부터 3주 단위로 개최 간격이 줄었다. 이번에 6차를 맞이해 최초로 생중계되며, 허준 캐스터와 BJ 지호아재가 중계진으로 참여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이용자들에게 하는 재미를 넘어 보는 재미를 선사하고 싶었다"며 "이번 라이브 방송은 '미르4' e스포츠화를 향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