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허위·과장 ESG정보 소송 등 리스크 촉발 우려"

공유
0

"허위·과장 ESG정보 소송 등 리스크 촉발 우려"

center

최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허위·과장 ESG정보는 ESG소송 같은 법률적 리스크를 가져올 우려가 있는 만큼 정보를 제공할 때 자체 검증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30일 서울 상의회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으로 '제4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열고 ESG시대 리스크 관리 및 신사업 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ESG 관련 법집행 및 소송 동향'을 주제로 발표한 이영상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는 "환경, 안전, 노동, 거버넌스 등의 이슈에서 비롯되는 ESG소송은 기업의 사업모델이나 행동양식 자체를 바꾸는 데 궁극적 목표를 두는 특성이 있다"며 "이에 따른 법률리스크는 기존의 부분적이고 간헐적인 법률리스크와는 전혀 다른 차원에서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과 지속가능성을 시험할 수 있다"고 했다.
또 "기업은 자사가 제공하는 ESG정보를 '신뢰성', '비교가능성', '증명 가능성' 등 세 가지 기준으로 검증해야 한다"면서 "법률 리스크에 비례해 '리스크 심사 시스템'을 구축하거나 회사 정보에 대해 심층조사(Deep dive)가 가능한 레드팀을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문철우 성균관대 교수는 "코로나 사태에 ESG기업의 주가 상승이 일반기업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글로벌 펀드평가회사인 모닝스타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ESG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ESG펀드가 유사한 인덱스투자를 하는 일반펀드의 경우보다 수익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ESG가 기업가치 상승에 영향을 미침에 따라 투자자들도 기업에게 친환경 사업 진출 등 ESG경영을 요구하는 경우가 증대되고 있다"며 "실제 해외에서는 투자자들이 ESG경영을 요구하며 이사회 이사 선출에 개입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국내기업들도 ESG 관련 전략을 적극적으로 수립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현재 많은 기업들이 ESG경영을 도입하면서 신사업 창출보다는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패러다임 전환 시대를 맞아 우리 기업들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신사업 진출 등 경영전략에 ESG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은 "ESG를 통해 한국경제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고 한 차원 더 높은 수준으로 나아가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정부도 기업이 ESG경영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지원정책들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