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단녀 채용 기업 30% 불과 그나마 근무 조건 ‘불이익’

공유
0

경단녀 채용 기업 30% 불과 그나마 근무 조건 ‘불이익’

center
자료=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29일 1059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경력단절여성을 채용한 기업은 30.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견기업이 42.9%로 가장 많았지만 대기업은 39.4%, 중소기업은 28.3%에 그쳤다.

올해 경력단절여성 채용 비율은 2018년 같은 조사 당시의 48.3%보다 18%포인트나 낮아진 것이다.
2017년 조사 당시에는 45.7%, 2019년에는 42.3% 등 40%대를 유지했었다.

또 채용할 경우에도 근무 조건상 불이익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여성 채용 기업 가운데 38%는 근무 조건에 '불이익이 있다'고 응답했다.

'연봉 낮게 책정' 63.9%(복수응답), '수습기간 후 채용' 35.2%, '단기 알바, 계약직 등 임시직 채용' 26.2%, '경력 연수 차감' 19.7%, '직책 미부여' 7.4% 등이었다.

또 경력단절여성 46.2%는 이전 직장의 경력을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