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기업, 'K-혁신기술'로 몰린다

공유
0

글로벌 기업, 'K-혁신기술'로 몰린다

center

글로벌 기업들이 우리나라의 혁신기술을 찾아 오픈 이노베이션에 나서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30일 유럽연합(EU)의 스타트업 지원기관 '스타트업 유럽 파트너십(SEP)'의 공식 컨설팅회사인 마인드더브릿지(MTB)와 공동으로 '한국의 해외 대기업 오픈 이노베이션 현황' 보고서를 내놓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글로벌 기업 52개가 59개의 오픈 이노베이션 조직을 국내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3500여 명의 테크 스카우터를 통해 국내 혁신 기술을 소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외 기업들은 주로 소규모 지사(antenna), 혁신 랩(Lab), 연구개발(R&D) 센터,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등 4가지 형태의 오픈 이노베이션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많은 R&D 센터로 27개에 달하고 있으며 혁신 랩 16개, CVC 9개, 안테나 7개 등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2000년 이전까지 해외 기업들은 50∼1000명 이상의 연구원이 모여 체계화된 연구와 신기술·솔루션의 직접 개발까지 수행하는 R&D 센터 형태로 국내에 오픈 이노베이션 조직을 운영해 왔지만 최근에는 더 유연하고 가벼운 조직을 추구하는 추세"라면서 "특히 2015년 이전에는 전무했던 혁신 랩 형태의 진출이 활발하다"고 했다.

또 지난 5년 사이 국내에 인큐베이터나 액셀러레이터 형태의 혁신 랩은 13개, 기업 내 투자조직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 CVC는 6개, 1∼10명 정도로 작은 규모인 안테나 조직은 3개가 설립됐다.

국내에 오픈 이노베이션 조직을 운영하는 글로벌 기업은 미국 기업이 17개로 가장 많았고 독일 10개, 프랑스 8개, 일본 4개, 영국 3개 순이었다.

산업별로는 정보통신(IT) 및 소프트웨어 분야가 8개, 통신 6개, 화학 6개, 바이오·생명과학 5개, 제조 4개, 모빌리티 4개, 전자 3개 등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는 프랑스, 영국, 독일 등과 비교해 기업 주도형 스타트업 투자가 특히 활발하다"면서 "지난 5년간 바이엘, 보잉, 화웨이, 다임러 등 해외 대기업의 혁신 조직 13개가 국내에 신규 설립됐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