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협, 올해 수출 6000억 달러 돌파…반도체 1000억 달러 전망

공유
0

무협, 올해 수출 6000억 달러 돌파…반도체 1000억 달러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픽사베이

올해 수출이 2018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60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다.

28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2021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에 따르면, 올해 수출은 작년보다 17.4% 증가한 6017억 달러로 전망됐다.

수입은 26% 늘어난 5912억 달러, 무역수지는 106억 달러의 흑자로 예상됐다.

수출과 수입을 합친 무역 규모는 1조1929억 달러로 1조 달러를 크게 상회할 것으로 전망됐다.

작년의 경우 9801억 달러로 1조 달러를 밑돌았다.

특히 반도체는 스마트폰, 서버용 메모리 등 전방산업의 수요 확대와 수출단가 상승 등에 힘입어 올해 수출이 1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됐다.

국제유가 상승세에 힘입어 석유제품은 항공유, 중유 등 수송용 연료를 중심으로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67%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석유화학제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회용품 등 합성수지 소재류 소비가 확대되면서 하반기 수출이 47% 이상 늘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은 하반기 수출이 각각 6%, 1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미·중 관계가 급속히 냉각되거나 유럽연합(EU)의 디지털세 도입 관련 분쟁 등이 격화될 경우 수출에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가파르게 상승하는 해상운임의 경우 제한적인 선복량과 중국 신규 컨테이너 제조업체의 가격 담합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어 하반기에도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