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 '인공위성 심장' 국산화 잰걸음

공유
2

㈜한화, '인공위성 심장' 국산화 잰걸음

항우연과 손잡고 ‘저장성 이원추진제 추력기’ 개발...‘뉴 스페이스 시대’ 이끌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주)한화가 저장성 이원추진제 추력기 개발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 지주사 ㈜한화가 '인공위성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저장성 이원추진제 추력기’ 개발에 나서 뉴스페이스(민간 주도 우주개발) 시대를 이끌어 간다.

㈜한화는 2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2025년까지 80억 원을 투입해 저장성 이원추진제 추력기를 함께 개발해 나가겠다고 28일 밝혔다.

추력기는 인공위성의 궤도 수정, 자세 제어 등을 담당한다. 이 부품은 위성 수명과 직결되므로 인공위성 부품 가운데 핵심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

과기부가 주관하고 ㈜한화와 항우연이 개발에 나선 추력기는 정지궤도위성이 더 오랜 기간 동안 안정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저장성 이원추진제’ 시스템을 사용한다.

정지궤도위성은 발사체에서 분리 후 임무 궤도까지 자체 추력으로 올라가야 하고 극한의 우주 환경에서 15년 이상 작동해야 한다.

이원추진제는 연료와 산화제를 각기 다른 탱크에 저장하는 이원화 방식으로 연료량 조절이 가능해 효율성이 높고 많은 연료를 장기간 저장할 수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주)한화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손잡고 저장성 이원추진제 추력기 개발에 나선다. 사진=한화그룹


그 동안 정지궤도위성에 장착된 추력기는 독일 등 해외 기업 제품에 전량 의존해왔다. 핵심 부품을 해외에 의존해 위성 사업비용을 줄이기가 쉽지 않았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와 항우연은 첨단 우주부품 국산화를 위한 '스페이스 파이오니어(pioneer·개척자) 사업'을 신설했다.

스페이스 파이오니어 사업은 우주개발 사업 가운데 전략성, 시급성, 경제성을 중심으로 10여 개 세부과제를 선별해 진행한다. 추력기 개발 사업도 이 사업 가운데 하나다.

김승모 ㈜한화 방산부문 대표는 “뉴스페이스 시대를 앞두고 100% 해외에 의존하던 핵심 기술을 국산화하려는 노력은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90년대 중반부터 위성 단일추진제 추력기를 생산하며 기술력을 쌓아왔다. 납품된 추력기는 다목적실용위성, 차세대중형위성 등에 장착해 현재 우주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다.

단일추진제 추력기는 연료와 산화제가 따로 나뉘지 않으며 하나의 추진제를 이용하는 추력기다. 단일 추진제를 개발해왔기 때문에 ㈜한화는 자체적으로 추력기 기술을 쌓을 수 있었고 이 같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이원추진제 추력기 개발에도 나서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되는 이원제 추력기는 오는 2029년 발사예정인 정지궤도 위성에 탑재된 후 모든 정지궤도 위성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