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급망 핵심품목에 외국인 투자유치

공유
0

공급망 핵심품목에 외국인 투자유치

center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제1회 외국인투자위원회를 주재하고 '첨단 외국인투자유치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외투전략은 공급망 경쟁이 심화하고 K-뉴딜, 첨단소부장 등 대형 국가정책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우리 산업·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이를 통해 반도체 공급망 확보의 수단으로 한국으로부터의 외투 유치를 실현한 미국처럼 외투 유치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추진 전략은 ▲K-뉴딜·소부장 타겟팅 맞춤형 외투유치 ▲지역연계 외투유치 플랫폼 고도화 ▲외투유치 인프라 선진화 등이다.

국가적 중요성이 큰 산업정책과 외투정책을 연계해 공급망 안정에 중요한 184개 핵심 유치품목을 타깃팅하고, 이들 품목의 유망 글로벌 기업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핵심 유치품목은 유치 필요성 기준으로 1·2·3순위로 나누고, 글로벌 기업도 유치 가능성에 따라 상·중·하로 분류하기로 했다.

올해는 유치 필요성이 1순위고 유치 가능성도 '상'인 100대 기업 유치에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유치 필요성은 1순위에 유치 가능성 '중', 혹은 유치 필요성 2순위에 유치 가능성 '상'인 기업과 나머지 기업들에 대한 유치 노력을 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의 성공적 방역과 K-뉴딜, 소부장 정책의 투자 기회를 홍보하면서 유치 대상 기업의 특성,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을 펼 계획이다.

외투 유치 인프라 개선을 위해 외투기업의 특수성을 고려한 인력 양성과 더불어 외투기업 애로해소 체계 등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외투전략으로 외국인투자 유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향후 5년간 약 20만 명의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이날 외투위원회에서는 충남과 충북이 신청한 아산 탕정 단지, 음성 성본 단지를 심의해 외투지역으로 지정하기로 의결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