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2시간제 땜질 처방…“뿌리·지방소재기업 외국 인력 우선 배정"

공유
0

52시간제 땜질 처방…“뿌리·지방소재기업 외국 인력 우선 배정"

center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5~49인 기업이 근로시간 단축 과정에서 신규 인력을 채용, 고용을 유지하면 최대 월 120만 원을 최장 2년 동안 지원하기로 했다.

신규채용이 어려운 뿌리기업·지방소재기업에는 외국 인력을 우선 배정할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다음 달 1일부터 5~49인 사업장까지 주 52시간제를 확대 적용하기 위한 '주52시간제 현장 안착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일부 열악한 뿌리산업 기업이나 52시간제가 당장 적용되는 30~49인 규모 대상 기업들이 52시간제 적용상의 현장 어려움을 제기하기도 하는 바 이를 고려해 제도 안착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기업들이 새 제도에 연착륙하도록, 최대 60시간까지 가능한 추가제도 등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중 4400개사를 대상으로 전문가의 1:1 방문 컨설팅을 통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근로시간 단축 과정에서 신규 인력 채용기업이 고용을 유지하면 최대 월 120만 원(신규 80만 원+재직자 40만 원)을 최장 2년 동안 지원하고 신규채용이 어려운 뿌리기업·지방소재기업에 외국 인력을 우선 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