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괌 당국, ‘백신 접종 투어리즘’ 한국 등 동아시아 관광객에 손짓

공유
0

괌 당국, ‘백신 접종 투어리즘’ 한국 등 동아시아 관광객에 손짓

기존 접종자 격리 면제에 이은 조치

center
태평양에 자리한 미국령 괌이 ‘백신 투어리즘’을 가동했다. 사진=agoda
“백신 맞으로 괌으로 오세요.”

태평양에 자리한 미국령 괌이 ‘백신 투어리즘’을 가동했다.

퍼시픽 데일리 뉴스(The Pacific Daily News)는 23일(현지시간) 괌 정부가 한국과 일본 동아시아에 거주하고 있는 미국인과 이웃나라 국적의 주민들의 백신 접종을 장려하기 위해 백신 투어리즘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대만에서 전세기를 통해 3명의 여행객이 이 프로그램을 활용했다.

괌 당국은 대만 주민 3명의 프로그램 활용은 앞으로 더 큰 규모의 단체 여행객이 입국을 예고하는 신호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일로를 겪고 있는 괌의 여행사업 활성화 계기를 마련하려는 취지로 도입했다.
괌을 많이 찾는 한국과 일본, 대만의 백신 접정률은 미국에 비해 낮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괌은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백신인 화이자·모더나·얀센 등 3종류의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 격리를 면제하는 조치를 내놓았다.

지난 19일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도 격리 면제 조치를 도입하기로 했다.

괌 당국이 4종의 백신 접종자에 격리를 면제하는 조치에 이어 백신 투어리즘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하면서 한국 관광객들의 현지 방문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흐름에 맞춰 국내 항공사들도 괌 취항 재개를 본격 준비하고 있다.

일례로 티웨이항공은 7월 29일부터 인천~사이판, 31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1회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7월 24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을 주 1회, 에어서울은 8월 12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2회 운항한다.

이외에 다른 항공사들도 속속 괌 취항 재개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