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백만장자 작년 105만…세계 5608만

공유
0

한국 백만장자 작년 105만…세계 5608만

center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미 달러화 환산 기준 100만 달러(11억3000만 원)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한국인은 105만 명으로, 세계 백만장자의 2% 수준인 것으로 추정됐다.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가 22일(현지시간) 발간한 '2021 글로벌 웰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세계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부채를 뺀 재산) 규모는 7만9952달러로 1년 전보다 6%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코로나19 여파로 각국 중앙은행이 초저금리 정책을 쓰면서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가격이 오름세를 보인데 따른 것이다.

세계 상위 1%에 들기 위한 순자산 규모도 1년 전 98만8103달러에서 지난해 105만5337달러로 늘어났다.

세계에서 100만 달러 이상의 순자산(부채를 뺀 재산)을 보유한 백만장자는 5608만4000명으로 추정됐다.

미국이 가장 많은 2195만1000명으로 39.1%를 차지했다.

▲중국 527만9000명 ▲일본 366만2000명 ▲독일 295만3000명 ▲영국 249만1000명 ▲프랑스 246만9000명 ▲호주 180만5000명 ▲캐나다 168만200명 ▲이탈리아 148만 명 ▲스페인 114만7000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05만1000명으로 네덜란드 103만9000명, 스위스 103만5000명, 스페인과 함께 세계 백만장자의 약 2%를 차지하는 국가로 분석됐다.

성인 인구 가운데 백만장자의 비율은 스위스가 14.9%로 가장 높고 호주 9.4%, 미국 8.8%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