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글로벌 산·학·연과 손잡고 첨단선박 만든다

공유
1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글로벌 산·학·연과 손잡고 첨단선박 만든다

국제적 공동 연구로 대우조선해양 기술력 세계에 알리는 계기 삼아

center
대우조선해양 시흥R&D 캠퍼스 내 실험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글로벌 산·학·연과 기술 협의체를 결성하고 첨단 선박 기술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협력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내외 주요 산업계, 대학, 연구소와 ‘친환경 스마트 선박 유체기술 글로벌 R&D 네트워크’를 구성해 협력 연구활동에 첫발을 내딛는다고 22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주도하는 이번 협의체는 ▲MIT(미국), 서울대(한국), 미시간대(미국), 스트라스클라이드대학교(영국) 등 대학 4곳 ▲ABS(미국), LR(영국), BV(프랑스), KR(한국), DNV(노르웨이) 등 선급 5개사 ▲SINTEF 오션(노르웨이), SSPA(스웨덴), CNR(이탈리아), KRISO(한국), HSVA(독일) 등 5개 연구기관이 힘을 합쳐 활동한다.

이 협의체는 조선해양산업 관련 환경 규제와 자율운항선과 같은 최신기술, 특히 유체역학 분야 핵심기술에 공동 대응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협력 연구를 수행해 관련 분야의 글로벌 기술 선도를 목표로 한다.
유체역학은 액체와 기체 운동을 연구하는 학문이다. 모든 선박은 바다에서 가동되기 때문에 엔진 가동 때 해수에 대한 저항, 해풍에 대한 저항 등에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첨단 선박 기술 개발은 선박의 운항 효율성에 초점이 맞춰져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협의체는 웨비나(webinar) 등의 정기 세미나, 최신 연구 동향 공유, 공동 연구과제 협력, 산업과 정부 차원 연구사업 참여, 국제 규정 공동 대응, 공통 모델 실험 협력, 연구인력 교류, 공동 학술 활동 등 다양한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올해 들어 전세계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서 회복되면서 경제 정상화에 따른 신조선 발주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더해 친환경 중요성도 점차 커져 조선업계는 선박 건조능력과 함께 친환경 선박 기술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번 협의체 결성으로 세계 최고 수준 국내외 주요 기관과 대학이 기술개발에 공동 대응하고 그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 조선업을 한층 끌어 올려 줄 것으로 기대된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는 “이번 국제적 공동 연구로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 위상을 세계 시장에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며 “또한 조선해양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경쟁국과 초격차(기술을 따로 올 수 없는 격차)를 유지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