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IT 비전공 구직자 36%, "IT 개발 쪽 취업하고 싶다"

공유
0

IT 비전공 구직자 36%, "IT 개발 쪽 취업하고 싶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사람인

디지털 전환과 언택트로 IT 개발자에 대한 수요가 늘고 처우도 향상되면서 IT분야를 전공하지 않은 구직자들이 IT 개발 직무로 취업하고 싶어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19일 IT 비전공 구직자 113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6.3%가 'IT 개발 직무로 취업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유는 '앞으로 계속 유망한 직무여서' 71.8%(복수응답), '수요가 많아 취업이 잘 될 것 같아서' 39.7%, '타 직무보다 연봉이 높아서' 24.8%, 'IT 업종 회사에서 중심이 되는 일을 하고 싶어서' 16.1%, '나의 특기, 적성에 맞는 것 같아서' 11.4% 등으로 조사됐다.

취업하고 싶은 개발 직무는 '앱(응용프로그램) 개발' 23.8%, ‘웹 개발' 22.9%, '데이터베이스·DBA' 18%, '네트워크·보안' 17.8%, '게임 개발' 13.4%, '시스템개발' 12.4%, '데이터 사이언스' 10.5%, '퍼블리싱·UI 개발' 10.5% 등이었다.

'무엇이든 상관없다'는 응답도 22.4%나 됐다.

45.5%는 현재 개발 직무 취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딩 등 관련 학원 수강' 45.5%, '코딩 등 관련 인터넷 강의, 서적 등으로 독학' 34.8%, '정부의 관련 지원책 활용' 34.2%, '주변 지인들로부터 조언, 도움 구함' 23%, 'IT·컴퓨터 계열로 전공 변경(전과) 준비' 13.4% 등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들이는 비용은 월평균 38만 원으로 집계됐다.

'10만 원 미만' 21.4%, '20만∼30만 원 미만' 16.6%, '30만∼40만 원 미만' 14.4%, '10만∼20만 원 미만' 12.3%, '40만∼50만 원 미만' 10.7%, '90만∼100만 원 미만' 8.6% 등의 순이었다.

또 71.7%는 과거로 돌아간다면 전공을 바꾸고 싶다고 했다.

바꾸고 싶은 전공은 'IT·컴퓨터 계열' 47.9%, '의료계열' 13.2%, '사회·경상계열' 8.9%, '예체능계열' 8.9%, '공학계열(IT·컴퓨터 제외)' 7.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