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올해 연말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내놓는다

공유
0

미국, 올해 연말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내놓는다

타미플루 형태 알약 개발 등에 3조6000억원 투입

center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 사진=YOSHODA HOSPITAL
미국 연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여타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32억 달러(약 3조6300억 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같은 위험한 바이러스 증상을 극복할 알약(캡슐) 형태의 경구용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바이러스 프로그램’을 적극 가동한다”며 이같은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32억 달러가 국가적으로 중요한 임상시험 속도 지원과 민간 부문의 의약품 연구개발·생산에 지원에 투입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감염병 전문가인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감염자라고 하더라도 증상을 최소한으로 줄일 치료약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치료약은 연내에 임상시험이 완료되면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그는 “가정에서도 섭취할 수 있는 경구용 약물을 감염 초기에 사용하게 된다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고 생명을 지키는 데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면서 “백신은 우리 무기고(arsenal)의 핵심으로 여전히 존재할 것”이라면서 “항바이러스제는 중증환자 발생과 입원을 예방하는 보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WSJ에 과학자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할 ‘타미플루’와 같은 알약 형태의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일례로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erck&Co)와 협력사 리지백(Ridgeback Biotherapeutics LP)은 지난 4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를 임상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항바이러스제는 감염 초기 혹은 코로나19 합병증 위험이 높은 환자들을 겨냥해 설계된 약물로 알려졌다.

머크는 임상시험이 성공한다면 올해 하반기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