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튜브, 유튜브 홈 상단 광고에 정치·술·약 광고 배제

공유
0

유튜브, 유튜브 홈 상단 광고에 정치·술·약 광고 배제

center
유튜브 홈 화면. 상단의 넓은 공간이 마스트헤드다. 사진=유튜브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포용성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광고 정책을 수정했다.

14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유튜브는 유튜브 홈 화면의 마스트헤드(masthead), 즉 유튜브 인터넷 홈페이지와 유튜브 앱에 접속하면 사용자에게 고정으로 노출되는 상단의 광고 공간에 선거 광고를 비롯한 정치적인 성격의 광고, 주류와 관련한 광고, 처방 약과 관련한 광고를 이날부터 게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이번 조치의 배경에 대해 유튜브의 포용성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모기업인 구글의 대변인은 “이번 조치로 유튜브 독자들이 좀더 편하게 유튜브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단가가 비싸기로 유명한 마스트헤드 광고의 대상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사회적으로 논란을 빚을 가능성이 큰 성격의 광고를 제한해 유튜브 저변을 넓히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마스트헤드 광고 단가는 유튜브 서비스가 제공되는 나라의 경제력이나 시장규모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TV 광고 단가를 능가할만큼 비싼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