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공항공사, 공항 드론교통관제 책임진다

공유
2

인천공항공사, 공항 드론교통관제 책임진다

장거리·해상, 공항 2개 분야 실증 수행기관 선정돼...지역 스타트업과 협업 지원

center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해 9월부터 국내 민간공항 최초로 구축한 '드론탐지 시스템'을 시범운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토교통부의 드론(무인비행체) 교통관제 시스템의 장거리·해상 특화와 공항 분야 최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국토부는 드론 관련 ▲비행계획 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 충돌 방지 등 드론 교통관제 시스템(K-드론 시스템) 구축을 통해 드론 비행의 안전성 확보, 응용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적극 추진하고 있다.

K-드론 시스템 실증사업에서 실현 가능성과 국민 관심도가 높은 3개 분야 수행 사업자 모집에서 인천공항공사가 2개 분야 사업자로 선정된 것이다.

공사측은 2개 분야 사업자로 동시에 선정된 기관은 인천공항공사가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거리·해상 등 특화 분야에서 인천공항공사는 인천 지역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협업 컨소시엄을 구축해 연고지 창업기업의 육성을 적극 도울 예정이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K-드론 시스템 실증사업 수행에 성공해 국내 드론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도심항공교통(UAM) 교통관리 시스템을 단계별 구축에도 앞장 서 인천공항이 차세대 모빌리티산업을 선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국내 민간공항 최초로 공항 드론탐지시스템을 구축해 시범운영하고 있다.

레이더와 RF스캐너 멀티센싱 기술을 적용한 드론탐지시스템으로 불법 드론의 사전 탐지와 신속대응 조치를 함으로써 인천공항의 항공기 안전운항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 드론탐지시스템은 올해 연말께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