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은행,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 속속 도입...업무 효율성 개선

공유
0

시중은행,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 속속 도입...업무 효율성 개선

center
KB국민은행이 은행 업무에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시중은행들이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RPA) 시스템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RPA는 사람이 하는 반복적이고, 표준화가 가능하며, 규칙에 기반한 일을 로봇(Robot)이 대신하도록 하는 자동화 시스템이다.

14일 KB국민은행은 업무 효율성 개선과 핵심업무 집중을 위해 영업점 31개 업무에 RPA를 통한 업무 자동화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이 중 11개 업무는 직원의 별도 RPA 의뢰 요청 없이도 업무를 자체 점검하고 처리해 수행 결과만을 직원에게 알려주는 등 직원의 반복 업무 처리를 자동화했다.

예를들면 부동산담보대출 실행 후 등기 관련 변경사항의 사후 확인과 전산등록 업무를 전(全)자동화해서, 기존에 직원이 직접 정해진 기한 내에 등기부등본을 발급 후 변경사항 확인과 등본을 재 등록하고 전산 내역을 변경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줄였다.

또 이외에도 직원이 RPA에 의뢰하는 업무에는 거래업체의 급여이체나 퇴직연금 등록 업무, 고객의 필요서류 안내 요청 시 RPA를 통해 고객 핸드폰으로 해당 목록을 보내주는 업무, 대량의 입출금 거래내역조회 요청 업무 등이 있다.
이번 자동화는 단순 반복 업무에만 적용되는 RPA의 제약을 넘어 인공지능 기술도 결합해 구현됐다.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 기술이 적용된 ‘급여이체 등록 RPA 업무’는 고객으로부터 제공받는 다양한 형태의 급여이체 서식을 자동으로 내부 시스템에 맞도록 편집해 등록할 수 있으며 직원은 내용 검증과 최종 이체 거래만 수행하는 형태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RPA를 통해 조직 전체의 업무 효율화를 촉진하고 질적 생산성을 높여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향후 영업점 업무에 적용을 지속 확대해 고객 상담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NH농협은행은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RPA 시스템을 통해 투자상품 불완전판매를 점검하는 시스템을 마련했따.

농협은행 WM사업부와 디지털전략부의 협업으로 기존 인력에 의존한 점검업무를 자동화 로봇으로 대체해 불완전판매 탐지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였다.

인공지능 기반 자동화 로봇은 매일 전국 영업점에서 발생하는 수천건의 투자상품 거래신청서 점검으로 서류 불비항목 추출, 미흡사항 영업점 전달과 보완 등 불완전판매 사후관리에 활용되며 점검 결과는 직원 교육 자료로 활용해 불완전판매 제로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병환 은행장은 “자동화 시스템 도입으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투자상품 판매사의 불완전판매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RPA를 비롯한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 활용해 고객중심 디지털휴먼뱅크 구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