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성다이버, 혹등고래가 삼켰다가 뱉어내 '기적 생환'

공유
0

남성다이버, 혹등고래가 삼켰다가 뱉어내 '기적 생환'

center
혹등고래가 삼켰다가 뱉으내는 바람에 기적적으로 살아난 마이클 팩커드씨. 사진=WBZ
미국 매사추세츠 주 케이프 코드에서 지난 11일(현지 시간) 남성 다이버가 혹동고래의 입에 삼켜져 죽을 뻔했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다이버는 혹등고래의 먹이가 될 뻔했다고 CNN이 12일 보도했다.

마이클 팩커드는 이날 캘리포니아 주 프로 빈스 타운 앞바다에서 바다 가재를 잡기 위해 다이빙을 하고 있었다. 이때 멸종위기 종인 홍등고래가 갑자기 그를 덮쳤다.

팩커드는 "13.7미터 정도 잠수하던 중 갑자기 큰 충격을 느끼고, 사방이 깜깜했다"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상어의 입안인줄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주위를 만져 보았는데 상어 이빨이 아닌 데다가 고통도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래서 "여기는 고래의 입이구나. 고래가 나를 삼키려 하고 있다"는 걸 알아챘다고 한다.
팩커드는 이어 "OK, 이제 마지막이다. 나는 죽을거야"라고 각오하고 어린이와 아내를 떠올렸다. "탈출의 길은 없었다."

하지만 고래의 턱에 들어간 지 30초 정도 경과한 후 혹등고래가 빠르게 해면으로 부상하면서 팩커드를 뱉어냈다.

팩커드는 동료의 손에 구조되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되었다. 결국 '상처 투성이'가 되었지만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래 연구 책임자인 생물학자 주크 로빈스는 이번 사건에 대해 우연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평소 혹등고래는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을 삼키는 일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혹등고래가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 패커드를 함께 삼켰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남태평양 쿡제도 부근 바다에서 혹등고래가 스노클링을 하던 여성을 상어로부터 보호해준 일도 있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