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IMF,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통화 "우려"...이유는?

공유
0

IMF,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통화 "우려"...이유는?

center
국제통화기금(IMF)이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채택에 우려를 공식적으로 표명했다. 사진=IMF
“엘살바도로의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엔 많은 거시경제·금융·법적 이슈를 제기해 신중한 분석이 필요하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이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채택에 우려를 공식적으로 표명했다.

제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견해를 표명한 뒤, “(엘살바도르의)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이스 대변인은 “암호자산은 중대한 위험을 야기할 수 있어, 이를 다룰 때는 효율적인 규제조치가 매우 중요하다”고 확인하기도 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 8일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했다.

엘사바도르의 조치 이후 IMF 등과 협상이 차질을 야기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IMF는 앞서 지난해 4월 엘살바도르에 3억8900만 달러의 긴급 지원자금을 승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용도였다.

씨티은행은 최근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은 IMF와 협의를 어렵게 할 잡음이라고 본다”고 예상했다.

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이같은 전망과 상황과 관련 ‘IMF와 엘살바도르 사이에 추가 자금 지원 협상에 영향을 받을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