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자동차 안전 소프트웨어 시장에 진출...'특허강자'로 우뚝

공유
1

LG전자, 자동차 안전 소프트웨어 시장에 진출...'특허강자'로 우뚝

보행자용 '소프트 V2X'솔루션 공개...충돌 위험 있으면 스마트폰에 화면, 소리, 진동 등으로 경고
사각지대나 돌발상황에서 발생하는 사고 예방에 도움



center
LG전자가 개발한 스마트폰 솔루션 'Soft V2X'의 전용 모바일앱은 차량과 보행자 충돌위험을 감지한 경우 운전자와 보행자 스마트폰에 ‘보행자 충돌위험’(왼쪽), ‘차량 충돌위험’(오른쪽)과 같은 경고 메시지를 띄워준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자동차 안전 소프트웨어 시장에 진출한다.

스마트폰 단말기 시장 철수를 밝힌 LG전자가 그동안 개발한 각종 소프트웨어를 자동차 분야까지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스마트폰 관련 첨단기술을 매개체로 자동차 등 관련분야에도 적용해 명실상부한 '특허강자'로 자리매김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자율주행 자동차 출현 등을 앞둔 가운데 보행자 안전을 극대화할 수 있는 '모빌리티(이동수단)' 소프트웨어를 내놨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스마트폰 솔루션은 '소프트(Soft) V2X'다. V2X는 'Vehicle to Everything' 약자로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을 뜻한다.

LG전자는 V2X 기술을 12일까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서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충돌위험 감지 때 스마트폰에 화면·소리·진동 등으로 경고

소프트 V2X는 차량과 보행자 사이는 물론 차량과 이륜차 간, 차량과 차량 간 충돌 위험을 스마트폰으로 미리 알려줘 교통사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별도의 전용 단말을 이용하는 기존 V2X와 달리 소프트 V2X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된다.

소프트 V2X 모바일앱은 사용자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현재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전송한다. 클라우드는 전달 받은 정보 가운데 사용자 주변 정보를 선별해 다시 사용자에게 보내준다. 앱은 클라우드로부터 받은 여러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 충돌 위험을 감지한 경우 스마트폰에 화면, 소리, 진동 등으로 경고 메시지를 보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예를 들어 소프트 V2X 전용 모바일앱은 보행자와 차량이 서로 부딪힐 위험에 있으면 보행자와 운전자 스마트폰에 ‘차량 충돌위험’, ‘보행자 충돌위험’ 등과 같은 경고 메시지를 띄워주며 주의를 기울이게 한다.

center
LG전자가 보행자 안전을 위해 개발한 스마트폰 솔루션 '소프트 V2X' 개념도. 사진=LG전자
사각지대나 돌발 상황에서 발생하는 사고 예방에 도움

클라우드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과 연동해 차량 운행, 도로 상황, 교통 신호 등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이 정보는 앱 사용자에게 전송돼 실시간 위험도를 분석하는 데 사용된다.

소프트 V2X 사용자는 스마트폰에 모바일앱을 설치하지 않은 보행자나 차량과의 충돌 위험도 감지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CCTV를 활용한다. CCTV는 보행자와 차량을 확인해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계산하고 정보를 클라우드로 전송한다. 클라우드는 소프트 V2X 앱 사용자에게 이 정보를 전달하고 앱은 위험한 상황을 예측하면 사용자에게 즉시 알려준다.

또 LG전자는 신호등과 같은 교통 시설물에 부착돼 기존 V2X 단말과 도로 교통정보를 교환하던 통신시설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스마트 RSU도 선보였다. 스마트 RSU는 기존 V2X 단말을 장착한 차량과 소프트 V2X 사용자 사이에서 정보를 중개한다.

소프트 V2X는 주·정차 차량에 가려진 어린이, 큰 차량에 가려 보이지 않는 자전거, 갑자기 튀어나온 킥 보드 등을 쉽게 확인하기 어려운 사각지대나 돌발 상황은 물론 야간이나 악천후 상황에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모바일앱의 어린이 모드는 앱 사용자들에게 주변에 어린이 보행자가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스쿨 존 진입, 스쿨버스 주정차 등에 대한 알림 기능도 있다.

LG전자는 소프트 V2X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더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어 우선 사용자를 확대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올해는 소프트 V2X 상용화에 앞서 각종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플랫폼 회사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할 예정이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 V2X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산업을 혁신적으로 이끌고 고객에게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가 주최하고 티머니가 주관하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는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각 분야 기업들이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미래 교통비전을 제시한다. 올해 주제는 ‘모빌리티 혁신이 만드는 더 스마트한 도시’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