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관광공사, 문 대통령 참가 'G7 정상회의' 영국서 '한국관광 홍보' 나선다

공유
0

관광공사, 문 대통령 참가 'G7 정상회의' 영국서 '한국관광 홍보' 나선다

런던 2층버스 래핑광고, 주요 지하철 역사 내 디지털패널 광고 등 벌일 계획

center
한국관광공사가 래핑 광고를 만든 2버스가 영국 런던 리젠트 스트리트를 지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오는 11~13일 영국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맞춰 런던 곳곳에서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한국관광 홍보에 나선다.

관광공사는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공식 초청을 받아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을 방문해 G7 정상회의에 참가하는 것을 계기로 런던에서 대대적인 한국관광 홍보를 벌일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관광공사 런던지사는 런던의 명물인 2층버스에 한국관광 해외홍보 영상물인 '한국의 리듬을 느껴봐(Feel the Rhythm of Korea)'의 일러스트 래핑 광고(버스나 기차, 건물 전면을 선전 내용으로 뒤덮는 광고)를 벌일 계획이다.

또한, 빅토리아·워털루·옥스퍼드서커스 등 시내 주요 지하철 역사에도 판소리에 맞춰 현란한 춤사위를 선보이는 댄서들을 볼 수 있는 디지털패널 광고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밖에 버스 래핑, 지하철 광고를 찍어서 SNS에 올리면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비롯해, 영국 한식당을 통한 한국음식 체험 이벤트, 나만의 한국 여행계획을 그려 보는 이벤트 등 다양한 온라인 프로모션도 동시에 펼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초청을 받아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확대회의에서 백신 공급 등 글로벌 보건 시스템, 기후환경 대응 등을 논의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며, 이후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을 잇따라 방문해 각각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미국이 의장국인 G7 정상회의에도 초청받았으나, 지난해 G7 정상회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취소됐으며, 올해에는 백신 보급 확대 등을 통해 G7 정상회의 참가가 성사됐다.

관광공사 이상민 런던지사장은 "영국은 주요국 중 가장 높은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조만간 해외여행이 본격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가를 계기로 관련업계와 대규모 홍보캠페인을 전개해 향후 실질적 방한수요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