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리온 히트 상품 '꼬북칩', 호주 시장 진출

공유
0

오리온 히트 상품 '꼬북칩', 호주 시장 진출

호주 대표 유통 업체 '콜스'에 입점

오리온의 히트 상품 '꼬북칩'이 호주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오리온이미지 확대보기
오리온의 히트 상품 '꼬북칩'이 호주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오리온
오리온은 꼬북칩(현지명 터틀칩스)이 호주 대표 유통 업체 '콜스'에 입점하며 본격적으로 호주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꼬북칩은 지난해부터 호주 시장 진출을 위한 시장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기존 스낵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모양과 독보적인 식감, 네 겹에서 오는 진한 시즈닝 등으로 호평받으며, 수입 식품에 대한 기준이 엄격한 현지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에 오리온은 호주 대형 업체인 콜스에서 판매를 개시하고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등 호주 전역 442곳으로 꼬북칩 분포를 확대할 계획이다. 콜스 매장 이외 호주 핵심 유통 채널에도 입점을 확장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인기를 검증받은 히트 상품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등을 추가로 선보인다.

오리온은 해외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다양한 맛을 통해 꼬북칩을 '초코파이'를 잇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 중국에서는 2018년 현지명 '랑리거랑'으로 마라새우맛, 바삭한 김맛, 초코츄러스맛 등을 출시하며 누적 매출액 약 700억 원을 달성했다. 스낵의 본고장 미국에서도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캘리포니아, 텍사스, 뉴저지, 하와이 등 전역으로 판매처를 확장하고 있다. 2018년에는 미국 최대 창고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에 입점했다. 매운 소스를 즐겨 먹는 히스패닉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선보인 '플레이밍 라임맛'도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미국, 캐나다, 독일, 뉴질랜드 등 15개 수출 국가에서도 3년간 연평균 매출 성장률 2.2배 이상을 기록했고, 누적 매출액은 250억 원을 넘어섰다.

꼬북칩은 8년의 개발 기간과 100억 원의 투자를 통해 지난 2017년 국내 제과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네 겹 스낵이다. 2019년 2월 꼬북칩의 제조 설비인 '스낵용 펠릿시트 가공장치'에 대한 특허 등록을 받은 데 이어, 올해 초 '스낵용 펠릿시트 커팅장치·이를 활용한 스낵용 펠릿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를 추가하며 차별화된 기술력을 공인받았다.

오리온 관계자는 "꼬북칩 열풍이 서방 국가들로도 확대되고 있다"면서 "해외 바이어들의 러브콜을 지속해서 받고 있는 만큼 맛과 품질력을 더욱 높이고, 수출 국가를 늘려 한국을 대표하는 'K-스낵'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