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금감원 조정안 수용 가능성 높아

공유
0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금감원 조정안 수용 가능성 높아

금감원, 최대 80% 배상 권고...기업은행 긍정 입장, 이사회 논의서 최종 결정
일부 고객 분쟁조정 다시 해야 주장하면서 최종 합의는시일 걸릴 듯

center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고객에 대한 금융감독원 조정안 수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 펀드 디스커버리 피해 고객에 대한 금융감독원 배상 조정안을 수용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기업은행은 조정안 수용 여부를 오는 11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결정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고객들이 조정안에 반대입장을 밝히면서 디스커버리펀드 사태 해결이 늦춰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8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금감원은은 기업은행이 판매한 디스커버리 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의 투자자 배상비율을 64%,로 디스커버리 US핀테크부동산담보부채권펀드는 60%로 분쟁조정 배상비율을 결정했다. 또 금감원은 나머지 피해 고객에 대해서도 이번 배상 기준에 따라 40~80%(법인은 30~80%)의 배상비율로 자율조정이 이뤄지도록 권고했다.

금감원의 조정안은 강제성을 갖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은행은 이를 수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디스커버리 펀드는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취임 전 판매된 상품으로 펀드 부실사태가 기업은행에 지속 악영향을 미쳐 이를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center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 고객들이 재조정 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 대책위
기업은행 관계자는 "오는 11일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라면서 "이사회 안건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이사회가 종료된 후에 관련 내용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 측은 금감원 조정안을 신속히 수용하고 디스커버리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높지만 피해 고객들은 보상 비율을 더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지난달 열린 금감원 분조위에서 64% 배상 결정을 받은 한 피해 고객은 조정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재조정 신청을 했다. 금감원은 절차에 따라 재조정 신청을을 살핀다는 방침이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는 "피해자 이모 씨는 분조위가 부당권유금지원칙에 대해 판단하지 않았으므로 금융분쟁조정세칙에 따라 재조정 신청 대상에 해당된다"면서 "당사자는 조정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사항에 관해 조정위원회가 판단하지 아니한 경우 조정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재조정을 신청할 수 있으므로 재조정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의 의지와 달리 일부 고객들이 조정안에 반대입장을 밝히면서 디스커버리펀드 사태 해결이 늦춰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금감원의 조정은 강제성이 없지만 양 당사자가 조정안을 수용할 경우 재판상 화해와 같은 효력이 발생한다. 조정이 이뤄지려면 조정안을 받을 후 20일 이내에 이를 수락해야 한다. 그러나 고객들은 조정을 받아들이지 않는 것은 물론 재조정까지 신청해 디스커버리 펀드 문제가 기업은행 측의 조정안 수용으로 빨리 끝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