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정위, 구글·페이스북 등 디지털 광고 갑질 조사 강화

공유
0

공정위, 구글·페이스북 등 디지털 광고 갑질 조사 강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공정거래위원회는 구글, 페이스북 등 거대 플랫폼의 디지털 광고와 관련된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사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7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전담팀 내 디지털 광고 분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ICT 전담팀은 공정위가 온라인 플랫폼 분야 사건 처리와 불공정 관행 개선을 위해 2019년 11월 설치한 조직이다.

디지털 광고 분과를 신설하는 것은 거대 플랫폼이 사용자 데이터베이스(DB)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광고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면서 불공정 행위가 일어날 소지가 커진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디지털 광고 분과는 플랫폼이 광고 상품을 팔면서 다른 서비스를 '끼워 팔기'하거나 경쟁회사와의 거래를 방해하는 행위, DB 확보를 위해 사용자 정보를 기만적으로 수집·연계·결합하는 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