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실련, 불법 공매도·피해 종목 정보공개 소송

공유
0

경실련, 불법 공매도·피해 종목 정보공개 소송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7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위원회에 2019∼2021년 발생한 세부적인 불법 공매도 피해 현황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으나 위반자·피해 종목을 비공개했다"며 "서울행정법원에 정보 비공개 결정 취소 청구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지난 3월 15일 금융위에 정보공개 청구를 했으나 금융위는 같은 달 26일 일부를 비공개한 채 부분 공개 통지했다.

경실련의 이의신청에도 금융위는 '법인 등의 경영·영업상 비밀에 관한 사항'에 해당한다는 이유 등을 들어 기각했다.

경실련은 "불법 공매도 피해 현황은 영업 비밀에 해당하지 않고 오히려 국민의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공개할 필요가 있는 정보"라며 "지난해 2019년 이전 발생한 불법 공매도 피해 현황을 정보공개 청구했을 때는 피해 종목을 모두 공개했으나 이번에는 비공개하는 건 일관성 없는 법 집행"이라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또 "위조·착오주식 등 무차입 공매도의 90%를 차지하는 수기거래를 더는 못하도록 전산시스템 구축 등 불법 공매도 차단시스템 도입을 여러 차례 요구했지만 금융위는 비싸서 못하겠다며 핑계만 대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무차입공매도 사후적발을 위해 최근 예탁결제원에서 '대차거래계약 확정시스템'을 구축했으나 이마저도 외국인투자자는 감시대상에서 빠져 있다"며 "최근 12년간 금융당국에 적발됐던 불법 공매도 위반자의 94%가 외국인임을 고려하면 알맹이 빠진 '가짜 개선책'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해 2월 24일까지 불법 공매도로 115개 금융회사가 적발됐고 이 가운데 94%인 108개가 외국인이었다.

또 2014년부터 올해 2월 24일까지 금융위가 적발한 불법 공매도는 330건(위반자 101개사), 피해 종목은 217개로 모두 1188만5000여 주의 무차입 공매도가 발생했다.

경실련은 ▲기관·외국인 주식 수기거래 관행 근절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시스템 도입 ▲무차입공매도 부당이득 환수 현실화 ▲무차입공매도 위반자 영구 퇴출·주식매매 제한 ▲1% 이상 지분 보유 대주주·최대 주주 보고·공시의무 강화 등을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