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금리 인상, 국내 가구당 이자 부담 최고 연 250만 원↑"

공유
0

"미국 금리 인상, 국내 가구당 이자 부담 최고 연 250만 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한국경제연구원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우리나라가 금리를 인상하지 않으면 외국인투자자금이 감소하고, 금리를 인상할 경우에는 가계부채의 이자이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지적됐다.

7일 한국경제연구원은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과 금리인상의 경제적 영향 및 시사점’에서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4.2%로 2008년 9월의 5% 이후 13년 만에 최대로 높아진데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전망한 올해 성장률도 6.4%에 달함에 따라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망했다.

미 연준의 전망치를 이용, 추정한 결과 6개월 만기 재무부 채권의 적정금리는 올해 1분기 금리 수준인 연 0.07%보다 1.37~1.54%포인트 상승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하면 단기국채 금리가 적정수준을 보일 때까지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연은 미국 6개월물 채권금리가 이같이 오를 경우 외국인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는 16억~18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우리나라 단기 국채금리가 이같이 상승하면 평균 가계대출 금리는 1.54~1.73%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연간 가계대출 이자는 25조6000억~28조8000억 원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이 경우 금융부채가 있는 가구당 이자부담은 220만~250만 원 늘어나게 된다고 했다.

한경연은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우리나라는 이 같은 딜레마에 빠질 수 있으므로 대응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