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운영체제 변화 '이혼 후유증'

공유
0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운영체제 변화 '이혼 후유증'

center
미국 시애틀의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사진=로이터
미국 시애틀에 있는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세계 최대 소트트웨어업체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한 세계 최고 부호 빌 게이츠와 부인 멜린다 게이츠가 세운 자선단체다.

재단 기금만 500억달러(약 56조원) 규모로 이는 올해 우리나라 정부 예산의 10분의 1 수준이다. 재단 형태의 민간 자선단체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규모만 큰 것이 아니라 결핵 문제, 에이즈 문제, 현재 지구촌을 휩쓸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비롯한 전염병 문제 등 인류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의 해결에 팔을 걷어붙이는 등 전세계 자선사업의 흐름을 사실상 선도해왔다.

비록 민간단체지만 그만큼 전세계적으로 사회적 영향력이 막강한 조직이다. 그러나 게이츠 부부가 이혼 계획을 발표한 것을 계기로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의 향후 진로에 전세계적인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알자지라 등 외신에 따르면 게이츠 부부가 이혼 결정을 발표한 지 한달이 지난 가운데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이 종전대로 운영될지 변화의 바람을 맞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종전대로 운영하겠다고 했지만

재단의 향배가 중요한 관심사라는 점을 잘 아는 게이츠 부부는 이혼 계획을 공개하면서 재단은 종전대로 운영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혼이라는 개인적인 문제가 재단의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되기도 한다.

그러나 과연 그렇게 될지 의문이라는 지적이 그 뒤부터 나오고 있다. 특히 둘의 이혼이 빌 게이츠의 불륜과 관련이 있음을 시사하는 뉴스가 잇따라 터져나오면서 두 사람이 이혼과 상관 없이 원만하게 재단을 앞으로도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되고 있다. 심지어 빌 게이츠가 자선사업에 어울리는 인물인지에 대해서도 의문도 표출되는 상황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보도에서 게이츠 부부가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까지 전했다. 이들이 외부 전문가에게 재단의 운영을 맡길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3인 운영체제 변화 가능성

그러나 알자지라에 따르면 WSJ가 전한 소식이 현실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두 사람의 공언에도 재단의 운영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징조가 확인되고 있기 때문.

현재 빌앤게이츠재단의 지배구조는 3명으로 구성된 이사진과 이사진의 감독을 받는 최고경영자(CEO)로 짜여있다. 이사진은 빌 게이츠, 멜린다 게이츠에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까지 포함이다. 빌 게이츠 못지 않은 세계적인 부호 버핏은 15년전부터 재단 이사로 활동해왔고 270억달러(약 30조)이상을 재단에 쾌척했다.

그런 조짐은 빌앤게이츠재단 마크 수즈먼 CEO의 입에서 흘러나왔다. 수즈먼 CEO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낸 발표문에서 “향후 재단 운영 방향과 관련해 게이츠 부부 이사 및 버핏 이사와 활발히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수즈먼 CEO가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재단 이사진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3인 운영체제 변화 가능성

알자지라에 따르면 재단 이사진에 변화가 생긴다면 이사진을 확대하는 방향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세계 최대 자선단체의 이사진이 고작 3명이라는 것도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하는 대목이다.

마이애미사회과학연구소(MISS)에서 자선분야를 연구하는 사학자 마리벨 모레이는 “이사진을 확대한다면 재단의 의사결정 구조가 좀더 민주화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이사진 확대가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실제로 미국 유수의 자선단체 가운데 ‘자동차 왕’ 헨리 포드가 세운 포드재단의 경우 재단 규모는 빌앤게이츠재단의 5분의 1에 불과하지만 이사진은 15명으로 구성돼 있고 록펠러재단의 경우에는 재단 규모가 10분의 1밖에 되지 않지만 이사진은 12명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레이는 “이사진을 확충하는 것은 재단의 다양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고 재단의 운영을 좀더 투명하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방안”이라면서 “이혼해 서로 한자리에 앉아 있기 불편한 이사 2명과 나머지 1명의 이사로 재단을 이끌어간다는 것도 정상적인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