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태원 회장, 한·미 우호 관계 강화 나서

공유
0

최태원 회장, 한·미 우호 관계 강화 나서

최 회장 "참전용사 희생으로 韓 경제대국 성장"
미국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 조지아 명예시민증 받아
추모의 벽’ 건립에 100만달러 기부...한미동맹 강화에 기여

center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4일(현지 시각) 오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앞에서 열린 '한국전 영웅 추모식'에 참석해 참전용사들에게 인사하며 경의를 표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방미 기간 동안 경제 외교에 이어 한미 우호관계 강화를 위한 활동에 적극 나섰다.

최 회장은 미 조지아주(州)와 워싱턴 D.C.에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비를 잇따라 방문하고 지역 재계단체, 대학과 함께 아시아계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와 지역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해 민간 경제외교를 넘어 한미 우호 관계 전반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25일 대한상의와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24일(이하 미국 현지시간) 오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앞에서 열린 ‘한국전 영웅 추모식’에 참석해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군의 희생을 기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참전용사 20여명과 프랭크 블레이크 조지아주 한미친선협회 이사장, 박선근 애틀랜타 한미우호협회장, 래리 엘리스 전(前) 육군 예비역 대장, 톰 카든 조지아주 방위군 소장과 지역 교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1960년대 마틴 루터 킹 목사와 흑인인권운동을 이끈 조지아 정계 대표 인물 앤드류 영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전 애틀랜타 시장)도 참석할 정도로 추모식은 지역 유력 인사들의 이목을 끌었다.

center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4일 오후(현지 시각)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워싱턴 D.C.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찾아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군의 헌신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추모식장에 도착한 최 회장은 참전용사를 한 명씩 찾아 허리를 굽혀 인사한 뒤 손을 맞잡고 한국전 헌신에 경의를 표했다. 이어 최 회장은 740명의 조지아 출신 전사자 명부가 새겨진 비석에 헌화하고 묵념했다.

최 회장은 "한미 정상회담 기간 중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올 해 94세인 조지아 출신 참전 용사에게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뜻 깊은 행사가 있었다"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헌신한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이런 희생으로 한 때 폐허가 됐던 한국이 세계 10위 경제대국으로 성장했고 종전 직후 비즈니스를 시작한 SK도 혁신과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이 됐다"면서 "특히 SK는 해외기업으로는 조지아에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조지아를 '고향'으로 여기는 파트너가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앤드류 영 전 유엔대사는 "조지아가 전쟁으로 힘들었던 한국을 도왔듯이 이제는 SK가 조지아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해 지역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한미 양국이 서로 돕는 관계가 과거와 현재에 이어 미래에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지아주는 SK와의 우호적 관계가 지속되길 희망하는 의미에서 이 날 최 회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증정했다.

center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이 24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D.C. 메트로폴리탄클럽에서 '추모의 벽' 건립기금 100만 달러를 존 틸럴리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 이사장(전 주한미군사령관)에게 기부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 회장은 이날 오후에는 워싱턴D.C에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으로 건너가 ‘추모의 벽’(Wall of Remembrance) 건립 프로젝트에 100만달러를 기부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아시아계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 양국 기업과 대학이 상호협력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 회장이 이날 워싱턴 D.C 방문에 앞서 케이티 컥패트릭 애틀랜타 상공회의소(MAC) 회장과 미국 기업 대표들을 만나 ‘아시안 리더십 프로그램’(가칭)을 도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이날 오후 미국 인권운동 상징인 마틴 루터 킹 목사를 배출한 모어하우스 대학 데이비드 토마스 총장과 환담하고 조지아 지역 우수인재 양성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 .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