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비트코인 나스닥 기술주 부활, 테슬라 국채금리 급속 안정+ 테이퍼링 유보

공유
1

뉴욕증시 비트코인 나스닥 기술주 부활, 테슬라 국채금리 급속 안정+ 테이퍼링 유보

미국 국무부 일본여행 금지 도쿄 올림픽 먹구름, 테슬라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코인베이스↑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실시간 시세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실시간 시세
미국 뉴욕증시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세도 오르고 있다.

25일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그리고 기술주의 나스닥지수 모두 오름세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비트코인도 크게 반등하면서 3만8000 달러 대까지 회복했다. .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이사는 코인데스크 2021 콘퍼런스에서 민간의 디지털 화폐가 늘 위험에 노출되기 쉬우며 결제 시스템을 해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상화폐가 성장하려면 규제 틀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준의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다시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면서 뉴욕증시에서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주가도 오르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코인베이스에 대한 종목 커버를 시작하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가는 지금보다 크게 높은 306달러로 제시했다. 뉴욕증시에서는 애플 아마존 구글 등 기술주가 크게 오르며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통신과 에너지 관련주도 오름세다. 그동안 제기됐단 인플레 우려는 진정된 모습이다. 10년물 국채금리도 1.61%선으로 안정되고 있다. 뉴욕증시에서는 이번 주말 발표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를 주시하고 있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은 4월의 전미활동지수가 0.24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3월 지표는 2020년 7월 이후 최고치인 1.71을 유지했다. 이 수치가 플러스면 평균 성장세를 웃돈다는 의미이다.

미국의 투자은행인 JP모건은 가상화폐 시장의 붕괴와 매파적으로 변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은 주가가 하락하면 저가에 매입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뉴욕증시에서 국제유가는 이란의 핵합의 복원 가능성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면서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47달러(3.9%) 오른 배럴당 66.05달러에 마쳤다. 5월 17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제 유가는 최근 들어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위한 당사자 간 협상에서 진전이 있다고 밝히면서 하락세를 보였으나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이란이 제재 해제를 위해 핵합의에 복귀하려는 조짐이 아직 보이지 않는다고 언급하면서 분위기는 급 반전했다.

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미국인에게 일본에 대한 여행금지를 권고했다. 미국 국무부는 일본에 대해 기존 여행경보 3단계인 '여행재고'에서 4단계인 '여행금지' 권고를 발령했다. 미국 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순이다. 미국 정부가 올림픽 개최를 코앞에 둔 일본에 대한 여행금지를 권고한 것은 일본의 대유행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여행금지 권고가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개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도쿄 올림픽 개막일은 7월 23일이다. 미국 국무부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로 인해 일본에 대한 여행 보건경보 4단계를 발령했다"며 "이는 일본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코로나19 상태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일본은 하루 확진자 수가 4천 명대까지 늘어나고 있으며,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3번째 긴급사태가 발효됐다.

미국의 전기자동차 기업 테슬라가 비트코인 가격 급락으로 손실을 보기 시작했다. 비트코인이 반등하지 못한다면 테슬라는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배런스는 설명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실적발표에서 “매입했던 15억 달러어치 비트코인 중 10%를 2억2700만 달러에 매각해 1억1000만 달러의 차익을 얻었다”며 “보유 중인 비트코인 평가액이 25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의 비트코인 투자 수익은 테슬라 전체 전기차 판매 수익을 앞지르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비트코인이 반 토막 남에 따라 평가액이 크게 줄었을 것으로 추산된다.

비트코인 폭락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 당국의 규제 강화다. 류허 중국 부총리가 “비트코인 거래와 채굴을 모두 금지한다”고 한 이후 하락세가 더욱 거세졌다. 다음 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법정화폐보다 가상화폐를 선호한다”며 코인 띄우기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일각에서는 가상화폐의 세 번째 겨울이 시작됐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온다. 가상화폐 의 그동안 겨울은 2015년과 2018년 비트코인 가격이 각각 전고점 대비 80%가량 떨어졌을 때이다 암호화폐 시장이 구조적으로 붕괴할 것이라는 우려도 적지 않다. 2018년에 무너졌던 암호화폐 시장이 다시 일어날 수 있었던 건 코로나19가 불러온 과잉 유동성이라는 예외적인 변수 때문”이다. 지금은 투자자들의 물량을 받아줄 추가적인 유동성이 공급될 가능성이 작아져 비트코인의 가치는 ‘0’으로 수렴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