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희룡, "코인 100만 원어치 샀다가 나흘 만에 20만 원 날려"

공유
0

원희룡, "코인 100만 원어치 샀다가 나흘 만에 20만 원 날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원희룡 제주지사는 23일 정부가 불량 가상화폐나 거래소를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면서 "정부가 국민을 보호하는 역할을 방기했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하우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특강에서 "코인러(가상화폐 투자자)들의 절박한 광풍을 정부가 너무 나 몰라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제도적으로 정비가 돼 있지 않아 투자자들이 일일이 검색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것(불량 코인·거래소)을 걸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부처님오신 날 딱 100만 원어치를 샀는데 나흘 만에 80만 원이 됐다. 20만 원이 날아갔다"고 밝혔다.

투자한 이유에 대해서는 "투자를 체험하고, 이를 공개해서 앞으로 정부에 대한 발언권을 갖기 위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