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에도 먹구름 드리워지나

공유
0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에도 먹구름 드리워지나

中 소수민족 인권단체들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면 보이콧” 선언

center
티베트액션인스티튜트(TAI)의 라돈 테동 이사. 사진=The World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의 인권침해 등을 이유로 내년에 열리는 제24회 베이징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자는 운동이 본격화되면서 결정권을 지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부담을 안겨주기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위구르족, 티베트족, 홍콩 주민 등으로 구성된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반대 인권단체 협의체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외교적인 차원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거나 IOC나 중국 정부와 협의를 계속 진행하는 것으로 접근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전면 보이콧할 것을 촉구했다.

티베트액션인스티튜트(TAI)의 라돈 테동 이사는 AP통신과 단독 인터뷰에서 “IOC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단계는 이미 지났다”면서 “IOC 입장에서나 국제 사회 입장에서나 마치 아무 일 없던 듯 올림픽 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8년 제29회 하계올림픽이 베이징에서 열렸을 때도 IOC는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중국의 인권문제가 개선될 것이라고 했지만 달라진 것은 전혀 없다”면서 “2022년 동계올림픽이 또 베이징에서 열린다면 중국 정부에 면죄부를 주는 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 4일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소수민족 탄압을 규탄해온 인권단체들은 지난 1년간 IOC 측과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세계위구르회의를 비롯한 인권단체들은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의 변경을 요구했으나 IOC 측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