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HMM 주가변동⸱한전 배당수익 등 산은 이익 급증...국내은행 순익 증가 이끌어

공유
0

HMM 주가변동⸱한전 배당수익 등 산은 이익 급증...국내은행 순익 증가 이끌어

center
1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 증가는 산업은행의 비경상적 요인의 영향을 받고 있다. 자료=금융감독원
1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 전년동기대비 2조3000억 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적자였던 산업은행이 올해 당기순이익이 크게 증가한 영향이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1.1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5조500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조3000억 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1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산업은행의 비경상적 요인으로 전년동기대비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을 제외한 국내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4조100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증가폭은 5000억 원으로 축소된다.

산업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1분기 4000억 원 적자에서 올해 1분기 1조4000억 원으로 1조8000억 원증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산업은행 당기순이익 증가 요인은 HMM(舊 현대상선) 주가변동에 따른 전환사채 평가이익 등이 증가해 비이자이익이 9000억 원 증가했다. 또 대우조선해양 주가급락으로 지난해 손상차손으로 인식한 부분이 올해 1분기에는 500억 원 평가이익으로 전환됐고 한국전력 배당수익이 3000억 원을 기록하는 등 영업외이익이 1조2000억 원 늘었다.

국내은행의 1분기 이자이익은 10조8000억 원으로 전년동기보다 7000억 원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이 하락했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9.7% 증가해 이자이익은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2조500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000억 원 증가했다. 그러나 산업은행을 제외한 18개 은행 기준은 1000억 원 감소한 1조3000억 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관련이익, 외환·파생상품관련이익이 각각 1000억 원, 2000억 원 감소했기 때문이다. 수수료이익은 1000억 원 늘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