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분기 성적표 받아든 3N…실적 주춤 속 넷마블 선전

공유
0

1분기 성적표 받아든 3N…실적 주춤 속 넷마블 선전

신작 부재·인건비 상승 등 영향 수익성 저하…3N ‘희비’ 엇갈려
넷마블, 실적 상승 제한에도 전년동기比 영업이익 165% 상승
‘확률형아이템’ 논란, 넥슨 소폭 상승 흐름…엔씨, 실적 하락폭 확대

center
국내 주요 게임사인 3N(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이 1분기 성적표를 받아든 가운데 신작 부재 요인 등으로 뚜렷한 실적 확대를 이끌지 못했다. 지난해에 비해 인건비 상승까지 겹치면서 수익성이 예상보다 부진했다는 평가다. 다만 하반기 대거 출시키로 하면서 실적 반등을 예고하고 있다.

3N 중 넷마블이 수익성에서 가장 긍정적 흐름을 보였다. 넷마블은 신작 부재로 직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부진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큰 폭으로 개선시켰다.

넷마블이 14일 발표한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5704억 원, 영업이익 542억 원이다. 1분기 매출은 직전 분기보다 8.6%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7.0% 상승했다. 영업이익도 전 분기 대비 34.3% 줄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165.7% 성장했다. 당기순이익은 61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해외 매출은 4023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71%에 이른다. 글로벌 비중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는 게 넷마블 측의 설명이다. 오는 6월 10일 출격을 앞둔 기대작 ‘제2의 나라 : 크로스월드’를 필두로 ‘마블 퓨처 레볼루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신작 5종으로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도기욱 넷마블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직전 분기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하락한 데 대해 “신작 부재, 연봉 인상 등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것”이라며 “2분기에도 제2의나라 초기 마케팅비용 등 한계가 있겠지만, 하반기부터는 상당한 수준의 실적 개선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넥슨도 전년 동기 대비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확률형 아이템 논란과 일부 불매 운동에도 상승 흐름을 이었다는 평가다.
넥슨은 1분기 연결 매출 9277억 원(엔화 883억 엔), 영업이익 4551억 원(433억 엔), 순이익 4836억 원(460억 엔)을 기록했다. 넥슨은 모바일 게임 매출 증가와 국내를 비롯한 일본·북미·유럽 등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장세를 기반으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 4% 증가했다.

지난해 넥슨의 실적 바탕이 된 국내 매출은 1분기에도 견고했다.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5270억 원을 달성했다. 국내에서 PC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 매출이 각각 21%, 42% 성장했다.

모바일 부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약 2368억 원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MMORPG ‘V4′가 올해 1분기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10위권을 유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06% 늘어난 6909억원(657억엔)이다.

넥슨은 올해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커츠펠',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 등의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1분기 부진을 면치 못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5125억 원, 영업이익 567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6.5%, 29.9% 감소한 수치다.

엔씨소프트 실적을 이끌어 온 모바일 게임 부진 영향이 컸다. 게다가 엔씨소프트의 대표적 게임인 리니지 시리즈의 부진도 한 몫했다. 1분기 ‘리니지M’과 ‘리니지2M’의 매출은 총 3248억 원으로, 전년 동기 5531억 원에서 약 40%가 줄었고, 직전 분에보다 15%나 떨어졌다.

모바일 게임과 달리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2018년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인 129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4%, 전분기 대비 6% 증가했다.

이장욱 엔씨소프트 IR 실장(전무)은 “과거 10% 정도의 인력 증가와 그에 따른 인건비 증가가 있었다. 올해는 그보다는 많은 두 자리 수의 상승률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인건비 상승은 연이어 나올 신작 출시를 통한 매출 성장으로 상쇄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는 2분기부터 실적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리니지 시리즈에 대한 대규모 업데이트 진행과 오는 20일 기대작 ‘트릭스터M’ 출시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트릭스터M’은 사전예약자만 500만 명이 넘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울러 기대작 ‘블레이드&소울2’도 2분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