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JDC 명칭 '제주국제도시공사' 변경 추진 "역할과 실행력 강화"

공유
2

JDC 명칭 '제주국제도시공사' 변경 추진 "역할과 실행력 강화"

창립 19주년 문대림 이사장 제도개선전략 발표..."명칭변경 용역 완료, 법개정 절차 밟을 것"
헬스케어타워도 소송중인 영리병원과 별개로 의료서비스센터 완공 등 속도감 있게 추진
제2첨단단지는 토지보상 완료 상태, 지정면세점·서귀포관광미항 활성화로 개발자금 확보

center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서귀포시 동홍동과 토평동 일원에 개발 조성 중인 헬스케어타운 부지 모습. 사진=JDC
제주도를 국제자유도시로 만들기 위한 작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14일 창립(5월 15일) 19주년을 맞아 ▲‘제주국제도시공사’로 명칭 승격 전환 ▲헬스케어타운의 의료서비스사업 고도화 ▲제2 첨단과학기술단지 조성과 첨단기업 유치 ▲지정면세점 활성화를 통한 개발 재원 확보 등 제도 개선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념식에서 문대림 JDC 이사장은 제주국제자유도시 개발을 위한 3대 추진전략으로 ▲성장과 상생 기반의 신규사업 추진 ▲도내 산업발전 활성화를 위한 기존사업 고도화 ▲지속 가능한 국제도시 위상 제고 등을 제시했다.

신규사업의 경우, 친환경 신교통수단 도입물류단지 조성 등 물류시스템 선진화, 신재생에너지 활용 환경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기존사업 고도화는 첨단과학기술단지와 연계한 벤처·스타트업 혁신창업생태계 구축, 제2첨단과학기술단지 조성, 영어교육도시 인재육성과 역량 강화, 헬스케어타운의 바이오·생약·의료서비스산업 육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center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 사진=JDC


또한, 기관의 역할과 위상 강화, 국제도시 인프라 개발 실행력 확보를 위해 JDC 명칭을 ‘제주국제도시공사’로 변경을 추진한다.

명칭 변경 추진과 관련, JDC 홍보 관계자는 “올해 초 관련 용역사업의 결과는 나온 상태이며, 명칭 변경의 방향성은 정해졌다”면서 “제주국제도시 개발 주체 공기업이라는 위상과 역할을 명료하게 나타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명칭 변경은 국토교통부의 승인, 기관 근거법인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개정 등 절차를 거쳐야 해 당장 가시화될 가능성은 적다”고 설명했다.

또한, 외국의료기관(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설립 허가를 놓고 제주시와 중국 녹지그룹(상하이시 공기업) 간 소송으로 사업추진의 동력이 떨어져 있는 헬스케어타운(복합의료관광단지)을 영리병원과는 별개로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5월 헬스케어타운 의료서비스센터 건립 공사에 들어간 상태다.

㈜카카오를 포함한 193개 기업을 유치하는데 성공한 제주 제1 첨단과학기술단지에 이어 제2첨단단지 조성도 서두른다.

이미 제2첨단단지 조성을 위한 토지보상이 완료된 상태이며, 환경·교통 영향평가작업을 마무리 하는대로 공사 첫 삽을 뜰 예정이다.

이밖에 JDC는 신화역사공원, 항공우주박물관, 지정면세점, 서귀포관광미항, 곶자왈도립공원 등 국제자유도시 인프라 핵심사업들을 완성해 일자리 증대와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로 연결시킨다는 계획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002년 55만명 수준이었던 제주 인구는 지난해 67만명으로 늘었고, 도내 유입 관광객 수도 451만명에서 1024만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제주도 총생산(GRDP)은 20조 2610억 원(2019년 잠정)을 기록하며 2002년(6조 8780억 원)의 약 3배 수준으로 급성장시켰고, 그 결과 제주도민 1인당 GRDP를 2002년 1288만원에서 지난해 3072만 원으로 약 2.4배 끌어올렸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지난 19년 동안 제주 변화의 역사를 선도해 온 JDC는 제주도민이 기대하는 제주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 더욱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