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머스크 SNL서 머더스 데이 선물 도지코인 농담 한마디에 도지코인 가격 폭락세 돌변

공유
4

머스크 SNL서 머더스 데이 선물 도지코인 농담 한마디에 도지코인 가격 폭락세 돌변

center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전 세계 도지코인 투자자들의 기대를 한껏 부풀렸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미국 NBC방송 간판 프로그램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aturday Night Live)’에서 어머니와 주고 받은 농담 한마디로 도지코인 가격이 롤러코스터를 탔다.

오늘 낮 12시 30분(한국 시간·미국 동부 표준시간 오후 11시 30분)부터 진행된 일론 머스크의 SNL은 '머더스 데이'를 주제로 시작했다. 이날 머스크는 어머니 메이 머스크를 초대했다.

머스크 어머니 메이여사는 "머더스 데이 선물은 도지코인이 아니었으면 좋겠다"라고 농담을 건넸고, 머스크는 어머니에게 "아마도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농담으로 도지코인을 머더스 데이 선물로 언급했지만, 이후 도지코인 가격은 급락했다. 결국 이날 머스크의 SNL은 '소문난 잔치'가 된 셈이다.

도지코인 가격은 업비트 기준 14시 17분 현재 13.44% 폭락한 670원에 거래되고 있다.

머스크는 이날 SNL 초반에 자신의 독백에서“‘아스퍼거 증후군’ 의 첫 번째 사람”이라고 말하면서 "나는 인간을 에뮬레이션 모드로 실행하는 데 꽤 능숙하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아스퍼거 증후군은 사회적 상호 작용의 어려움과 관련된 자폐증 스펙트럼의 상태이며 때로는 고기능 자폐증이라고도 한다.

머스크의 SNL 출연에 대한 기대는 시바견을 아바타로 한 도지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흥분시켰다. 도지코인 가격은 머스크의 SNL 출연을 앞두고 급등했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