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화재 "대물배상 한도 초과 대비해 여유있게 가입해야"

공유
0

삼성화재 "대물배상 한도 초과 대비해 여유있게 가입해야"

center
삼성화재 다이렉트에 가입한 자동차보험 10건 중 6건은 대물 배상 한도가 5억 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외제차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정비 수가와 부품 비용 역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이로 인해 과거에는 낮은 대물배상 한도로도 보험처리가 가능했지만 최근에는 한도 초과로 본인이 비용을 부담해야하는 상황들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에 가입한 자동차보험 10건 중 6건은 대물 5억 원 이상 가입

삼성화재 다이렉트가 20년 자사 자동차보험 가입 계약을 분석한 결과 대물배상 한도를 5억 원 이상 가입한 고객이 전체의 60%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제차를 보유한 고객들의 경우 최고 한도인 10억 원으로 가입한 경우가 국산차 보유 고객에 비해 5.6% 높은 45.8%로 나타났다.

대물배상 한도를 10억 원 이상 가입한 경우가 가장 많은 이유는 외제차 비중이 매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삼성화재 다이렉트에 따르면 자사 가입 차량 중 차량가액 5000만 원 이상 1억 원 이하의 고가 차량이 2017년 5만3000여 대에서 지난해 8만8000여 대로 66.5% 증가했다. 1억 원 이상 초고가차량도 같은 기간 5000여 대에서 1만여 대로 86.3%나 늘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실제로 지난해 삼성화재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차량을 살펴보면 외제차는 60여만 대로 3년 전에 비해 70% 이상 증가했다”며 “이는 전체 가입 차량의 17.2%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30~40대는 가입자의 40% 이상이 대물 10억 원 가입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40대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대물배상 한도를 10억 원으로 가입한 경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는 절반 이상이 40대도 40% 이상이 대물배상 한도를 10억 원으로 가입했다.

이 연령대는 본인이 교통사고로 다치는 경우 보상받을 수 있는 담보 역시 자기신체사고 특약에 비해 한도가 더 높은 자동차상해를 가입한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의 경우 10명 중 6명 가량이 자동차 상해 특약 가입을 선택했다.

앞선 두 담보의 가입 현황을 살펴봤을 때 30~40대 고객들이 자동차보험 가입 시 사고에 대한 대비를 더욱 철저히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자동차상해를 가입하고 대물배상액 한도를 늘린다고 해도 보험료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며 “꼭 필요한 순간 혹시 모를 경제적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입하는 보험인 만큼 합리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여유 있게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