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온실가스 배출 압도적 세계 1위…미국·인도·EU 합친 것보다 많아

공유
1

中 온실가스 배출 압도적 세계 1위…미국·인도·EU 합친 것보다 많아

center
2019년 현재 국가별 온실가스 배출량 비교. 사진=로디엄그룹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CNBC가 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온실가스는 대기를 구성하는 여러 기체 가운데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이산화탄소(CO₂), 메탄(CH4), 아산화질소(N2O), 수소불화탄소(HFCs), 과불화탄소(PFCs), 육불화황(SF6) 등을 말하는 것으로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힌다.

글로벌 컨설팅·리서치업체 로디엄그룹은 이날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지난 2019년 기준으로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중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지구촌 전체에서 나오는 온실가스의 27%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미국은 배출량 11%로 세계 2위를 기록했고 그 다음은 인도(6.6%), 유럽연합(6.4%) 순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이들 지역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은 수준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난 30년간 고도 경제성장 속에 3배 이상 폭증했다. 중국의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역시 10.1t을 기록해 같은 기간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는 2030년부터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시작해 오는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