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금융, 글로벌 신뢰도 높이며 지속가능채권 형태 자본증권 발행

공유
0

신한금융, 글로벌 신뢰도 높이며 지속가능채권 형태 자본증권 발행

5억 달러 규모의 바젤 3 적격 외화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center
신한금융그룹이 미화 5억 달러 규모의 바젤 3 적격 외화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하면서 환경 보호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투자 기회를 발굴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이 글로벌 시장에서 친환경 사업 투자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5일 신한금융은 지난 4일 미화 5억 달러 규모의 바젤 3 적격 외화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을 글로벌 역대 최저 수준 금리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채권은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됐으며 만기 5년후 상환이 가능한 콜옵션이 포함돼 있다.

발행금리는 2.875%로 발행 규모의 8배에 해당되는 39억 달러의 주문이 몰리며 최초 제시금리 대비 52.5bp(100bp=1%p) 축소된 수준에서 결정됐다.
신한금융은 최근 미국 재정 부양책과 인플레이션 기대감, 중국 대형 배드뱅크의 채무불이행 우려 등 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Top-Tier 수준의 수익성과 지난 2년간의 발빠른 자본확충을 통해 확보한 건전성을 높게 평가받으며 투자자들의 많은 수요를 이끌어냈다.

또 글로벌 시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회사의 투명성과 인지도를 높인 결과,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글로벌 우량 투자자들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채권은 2019년 발행한 후순위채에 이어 두번째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됐으며 발행 초기부터 채권 성격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ESG 관련 투자자 유치에 적극 나섰다. 그 결과 ESG 평가기준이 까다로운 다크 그린(Dark Green) 투자자를 30% 가량 유치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그룹의 친환경 사업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효과도 동시에 거뒀다.

앞으로 신한금융은 조달 재원을 발행 취지에 맞게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지원 등 금융소외계층 지원 사업과 환경 개선과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다양한 ESG 사업 추진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자본증권 발행 성공을 통해 신한금융의 재무지표도 함께 개선됐다. 그룹 자기자본(BIS)비율은 3월말 대비 0.22% 높아진 16.12%, 이중레버리지비율은 2.43% 개선된 112.96%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이번 발행으로 신한금융그룹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조달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한층 강화하면서 국내를 벗어나 채권 인수 주체 및 발행 전략을 다변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이번에 조달한 재원을 환경 보호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투자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