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공공기관, 가상화폐 관련 펀드에 500억 간접투자

공유
0

정부·공공기관, 가상화폐 관련 펀드에 500억 간접투자

center
사진=픽사베이

정부와 공공기관이 가상화폐 관련 펀드에 최근 4년여 동안 500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각 기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와 KDB산업은행 등 정부부처와 공공기관이 2017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가상화폐 관련 투자상품에 502억1500만 원을 투자했다.

중소벤처기업부 343억 원, KDB산업은행 117억7000만 원, 국민연금공단 34억6600만 원, 우정사업본부 4억9000만 원, 기업은행 1억8900만 원 등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이와 관련, "모태출자펀드에서 4개 기업에 343억 원을 투자했다"며 "모태출자펀드 투자, 관리 등 업무는 관련법에 따라 벤처캐피탈인 업무집행조합원이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모태펀드에 자금을 지원하면 모태펀드가 각종 벤처펀드를 만들고, 벤처캐피탈이 이를 운용하는 구조라는 것이다.

윤 의원은 "가상화폐가 '도박'이라고 하면서 정부와 공공기관은 투자를 하는 모순이 반복되고 있다"며 "가상화폐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