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날씨] 새벽까지 비…흐리다가 점차 맑아져

공유
1

[내일날씨] 새벽까지 비…흐리다가 점차 맑아져



center
5일 전국 예상 기온. 사진=네이버 날씨

입하(立夏)이자 어린이날인 5일 흐리다가 아침부터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맑아지겠다. 한낮에는 20도 이상까지 오르면서 포근한 봄 날씨 보이겠다.

기상청은 오는 5일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이 아침부터 맑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9∼17도, 낮 최고기온은 16∼2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과 밤의 기온 차는 15도 내외로 클 예정이다.
주요 도시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1도, 수원 12도, 춘천 12도, 강릉 15도, 청주 13도, 대전 13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제주 14도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수원 18도, 춘천 20도, 강릉 23도, 청주 20도, 대전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대구 23도, 부산 23도, 제주 21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전라 해안과 제주도는 4일 낮부터,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 경북 북동 산지는 4일 밤부터, 중부 서해안은 5일 새벽부터 바람이 시속 35~60㎞, 최대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가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주의해야 한다.

서해 남부 먼바다와 남해상, 제주도 해상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1.0∼3.5m 수준이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4m, 서해 1∼4m, 남해 1∼5m 높이로 일겠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