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설업계NEWS▶ 롯데건설 기술혁신공모전, 대우건설 EPC AI분석 구축, 부동산원 창업특화교육

공유
0

건설업계NEWS▶ 롯데건설 기술혁신공모전, 대우건설 EPC AI분석 구축, 부동산원 창업특화교육

center

◇롯데건설 ‘제1회 기술혁신 공모전’…“기술우수기업과 상생협력 강화”


center
롯데건설의 '제1회 기술혁신 공모전' 홍보 포스터.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기술경쟁력 우수기업을 발굴해 현장적용 지원을 통한 상생협력을 진작하는 ‘제1회 롯데건설 기술혁신 공모전’을 연다.

모집 분야는 ▲품질향상기술 ▲스마트건설기술 ▲사회공헌기술(ESG) ▲원가절감기술 등 4개 부문이다.

오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공모전 서류를 접수하고, 국내기업이면 누구나 롯데건설 동반성장 홈페이지(winwin.lottecon.co.kr)로 기술소개서 등 관련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오는 7월 서류 평가로 10개 기술을 선정하고, 8월 발표평가를 거쳐 8월 말 최종 순위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류평가 통과 10개 기술 가운데 대상(1000만 원)부터 장려상(200만 원)까지 총 380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아울러 선정된 우수기업(대상~동상)에 ▲정기평가 가점 부여 ▲협력사 등록 ▲롯데건설 테스트베드(Test-bed) 현장 제공 ▲기술개발비 지원(중소기업限) 등 혜택을 제공한다.
◇ 대우건설, AI로 해외EPC 입찰서 신속분석 시스템 ‘BaroDAP’ 구축

center
대우건설이 지난 2017년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수주 계약해 시공 중인 오만의 두쿰 정유시설 현장 모습.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이용해 방대하고 복잡한 해외 EPC(설계·조달·시공) 입찰안내서(ITB) 내용을 쉽고 신속하게 분석해 내는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4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SAS코리아와 협업해 지난해 6월부터 약 8개월에 걸쳐 AI를 기반으로 하는 SAS 솔루션을 활용한 EPC 입찰안내서 분석시스템 ‘BaroDAP(바로답)’을 개발해 구축했다.

‘바로답’ 분석 기능은 크게 ▲데이터 전처리 ▲비정형 텍스트 분석 ▲시각화 등 3가지로 나눠진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복잡하고 양이 많은 해외 EPC 입찰안내서 내용을 빠르게 분석함으로써 발주처의 요구와 제약사항을 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바로답’ 구축으로 EPC사업 담당자의 전문성을 높이는 동시에 전문인력의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해외수주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 부동산원, 창업특화교육 동영상 서비스로 ‘일자리 창출’

center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특화 교육 동영상의 한 장면. 사진=한국부동산원 유튜브 채널

한국부동산원이 홈페이지와 SNS 뉴미디어 채널로 부동산서비스산업 분야 창업특화 교육 콘텐츠를 공개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부동산원이 공개한 창업특화 주요 교육강좌는 ▲부동산 이론과 동향 ▲창업 성공사례 ▲공공데이터 활용 방안 ▲경영지식과 홍보·마케팅 전략 ▲사업계획서 작성과 피칭 등이다. 관련 강의는 총 60여 편이며, 내용도 시기에 맞춰 새롭게 개편될 예정이다.

교육 영상 서비스는 부동산원의 홈페이지(www.reb.or.kr)와 유튜브 채널로 제공되며, 부동산 분야 창업에 관심 있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부동산원은 부동산서비스산업의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15년부터 창업경진대회를 진행해 오면서 현재까지 18개팀의 창업 성공과 함께 140여 명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