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은행, 세라믹산업 글로벌경쟁력 강화에 힘 보탠다

공유
0

하나은행, 세라믹산업 글로벌경쟁력 강화에 힘 보탠다

center
하나은행이 세라믹산업의 글로벌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이 세라믹산업의 글로벌경쟁력 강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4일 하나은행은 한국세라믹기술원과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세라믹산업의 글로벌경쟁력을 높이고 세라믹기업의 원활한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업무제휴에 나선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을 통해 하나은행과 한국세라믹기술원은 우수 중소·중견 세라믹기업의 발굴, 종합 금융지원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수출입 활로를 개척하고 금융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향후 한국세라믹기술원이 발굴, 추천하는 세라믹 관련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무역보험공사 보증서 발급 보증료 지원, 외국환수수료 우대, 해외직접투자 지원, 글로벌 자본유치 지원, 외국환 관련 컨설팅 제공, 기업경영과 자금운용 관련 컨설팅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제휴를 추진키로 했다.
성영수 하나은행 외환사업단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우수 세라믹기업에 다양한 금융 혜택과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적시 지원해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 세라믹산업 글로벌경쟁력 강화를 위한 든든한 파트너로서 다양한 업무제휴를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영업환경에서 중소·중견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소재부품장비산업과 신흥시장의 수출을 장려하기 위한 ‘위드론 수출금융’ 특별판매를 통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ESG경영 실천을 위한 외국인근로자 인도적 지원 업무도 병행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ESG경영 실천을 위한 ‘외국인근로자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국내 체류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해 외국인근로자 인권을 위한 사회적 보호망을 강화함으로써 ESG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국내 체류 중 사망한 외국인근로자들에 대해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지원 범위를 초과하는 비용을 1인당 100만원 범위 내에서 연간 최대 2000만원을 하나금융나눔재단을 통해 지원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