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도 '1인 가구' 급증…소포장식품․소형가전시장 유망

공유
1

중국도 '1인 가구' 급증…소포장식품․소형가전시장 유망

center
자료=한국무역협회

중국에서도 1인 가구의 증가세가 가속화되고 관련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가 내놓은 '중국의 싱글 이코노미'에 따르면 중국의 1인 가구는 2015년 5392만 가구로 전체의 13.1%였는데 2019년에는 18.5%인 8610만 가구로 크게 늘었다.

올해에는 약 1억 가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상대적으로 자유분방하게 자라난 빠링허우(80년대생)와 지우링허우(90년대생) 세대에서 전통적인 결혼 관념을 벗어나 만혼 또는 비혼이 증가하고 이혼율도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싱글경제와 함께 성장하는 소포장 식품, 소형가전과 스마트가전, 명품 관련 시장 등을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지난해 소형 전기밥솥, 믹서기, 전자레인지, 전기포트 등의 온라인 판매가 전년 대비 9.4% 증가한 366억 위안(6조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의 화장품 판매는 9.5%, 수입 31% 늘었고, 사치품 판매는 48% 증가한 3460억 위안(59조 원)으로 성장, 오는 2025년에는 세계 최대 사치품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이 밖에도 최근 5년간 연평균 16.1%씩 성장하고 있는 애완동물 시장과 온라인 쇼핑, 신선식품 배달 시장 등도 유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