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로템 K2 흑표전차, 전세계서 운용중인 '최강 전차' 4위로 '우뚝'

공유
1

현대로템 K2 흑표전차, 전세계서 운용중인 '최강 전차' 4위로 '우뚝'

탁월한 성능으로 서구권에 경쟁자 없어...터키에 이어 폴란드와 노르웨이에 수출 협상 중

center
현대로템 K2 흑표전차 이미지. 사진=현대로템
방산기업 현대로템이 만드는 대한민국 육군의 주력전차 'K2 흑표'가 전세계 전차, 자동차, 비행기 등 무기 소식을 전하는 캐나다 매체 핫카스(Hotcars)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로템 K2 흑표가 전 세계 전투 현장에 투입된 '전차 톱 10' 가운데 4위를 차지했다고 핫카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핫카스는 또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전차의 기본 설계나 디자인은 미국 등 선진국이 주도하고 있지만 최신 설비가 적용된 전차는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가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구권 전차들은 여전히 3세대 전차지만 러시아와 동아시아 3국은 4세대 전차를 갖춰 더욱 강력한 성능을 뽐낸다.

3세대 전차는 첨단 무기를 일정 부문 방어할 수 있는 장갑화된 전차다. 이에 비해 4세대 전차는 사물인터넷(IoT)과 전술지휘통제체제(C4I)를 기반으로 설계된 전차를 뜻한다.
4세대 전차인 K2 흑표는 네트워크 기반의 전장정보 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전투 상황에서 적과 아군을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고 보다 정교한 작전을 수행하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지휘관은 전장 상황을 보다 능동적으로 파악해 군사작전을 효과적으로 펼칠 수 있다.

또한 조준경과 표적전시기, 사격 통제 시스템(FCS) 등을 탑재해 전장에서 탐색과 관측, 적에 대한 명중률 증가, 특정 표적 자동 추적 타격 등이 가능해졌다.

외신은 “K2 흑표는 전차 1대당 850만 달러(약 95억 원)에 이르는 비싼 전차”라며 “지난 2013년부터 생산되고 있는 전차로 최근 생산된 전차 가운데 가장 최신 설비가 장착돼 있다”고 극찬했다.

K2 흑표전차는 2014년부터 한국 육군에 투입돼 활약하고 있으며 최고속도 시속 70km, 야지 속도 시속 50km로 가동된다. 주력 무기로는 120mm 55구경장 활강포가 장착돼 있다.

이와 함께 K2 흑표전차는 2008년 터키에 기술을 수출해 경쟁력을 인정받았으며 폴란드, 노르웨이 등 세계 각국과 수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한편 K2 흑표 외에 긍적적인 평가를 받은 전차는 1위 러시아의 'T-90MS', 2위 중국 '타입 99A', 3위 일본 타입(Type) 10 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