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권행보 시동 건 유승민 “차기 대선서 야권 단일 후보 되고 싶다”

공유
0

대권행보 시동 건 유승민 “차기 대선서 야권 단일 후보 되고 싶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시스]


“이번 대선에 제 모든 것을 쏟아붓고 끝까지 노력해 야권 전체의 단일 후보가 되고 싶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대선을 겨냥해 시동을 걸었다.

유 전 의원은 30일 오후 국민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든, 당 밖의 누구든지 경쟁해 후보 중 가장 경쟁력 있고, 자격 있다 생각하는 한 사람을 선출해 그 사람을 중심으로 정권을 창출하기를 기대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들의 분노가 심판으로 나타났다”면서 “야당이 국민들의 마음을 얻을 만큼 변화와 혁신을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음 대선을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음 대선은 불과 2% 내외의 격차가 예상된다”며 “수도권과 중도층의 표심, 젊은 세대의 표심을 보수정당이 어떻게 잡느냐에 승부가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들을 위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 위선의 진보정권을 끝내고 대한민국을 구하는 정부를 세우고 싶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탄핵 결정에 대해 잘못됐다거나 후회하지 않는다”며 “그런 상황이 다시 오더라도 다시 그렇게(탄핵)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탄핵의 강을 건너면서 손을 잡고 화해를 하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단일대오로 가자는 것”이라며 “끝까지 합의가 안 되면 수도권, 중도층 젊은층 보고 가는 것이지 발목을 잡혀 갈등이 계속되면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