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생명 2대주주 올라선 이재용…삼성 지배력 강화

공유
0

삼성생명 2대주주 올라선 이재용…삼성 지배력 강화

이 부회장, 이건희 회장 삼성생명 보유주식 50% 상속
10.44%로 개인최대주주…‘전자·물산’ 법정비율로 배분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전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했던 삼성생명 지분 절반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상속됐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SDS 지분은 법정 비율에 따라 유족들에게 배분됐다. 이 회장의 상속 주식은 삼성전자 4.18%와 삼성생명 20.76%, 삼성물산 2.88%, 삼성SDS 0.01% 등이다.

30일 업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이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 50%인 2075만 9591주를 상속받았다. 이로인해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 지분 0.06%에서 10.44%까지 늘려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삼성물산은 삼성생명 지분 19.34%를 보유한 1대 주주로, 이 부회장은 개인으로선 최대주주가 됐다.

삼성은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로 돼 있어, 이 부회장이 삼성생명 2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삼성 지배력이 한층 강화됐다는 평가다. 이 부회장 이외에 이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 상속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각각 1383만9726주691만9863주)을 나눠 받았다. 다만 홍라희 여사는 삼성생명 지분 상속을 받지 않았다. 홍 여사가 삼성생명 지분 상속을 포기한 것은 이 부회장 경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지분은 홍 여사 7709만1066주, 이 부회장 5539만4046주, 이부진 사장 5539만4044주, 이서현 이사장 5539만4044주씩 등으로 상속됐다. 이로인해 삼성전자 지분은 홍 여사는 2.30%, 이 부회장 2.30%, 이 사장 0.93%, 이 이사장 0.935로 변경됐다.

삼성물산도 이 회장이 남긴 지분 542만 57733주를 이재용·이부진·이서현등 3인이 각 120만5720주씩, 홍라희 여사가 180만8577주를 상속받았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