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미애 전 장관 재산 16억 신고…3억 늘어

공유
0

추미애 전 장관 재산 16억 신고…3억 늘어

center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4월 수시 재산등록'에 따르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5억9607만8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종전 신고 당시보다 3억1618만 원 늘어났다.

본인 명의 부동산으로 서울 구의3동 현대프라임아파트(10억7000만 원)와 여의도동 오피스텔(2억3438만 원) 등 건물로 16억3338만 원을 신고했다.
종전 신고 때보다 아파트 값이 1억9800만 원, 오피스텔이 3931만 원씩 올랐다.

추 장관은 시모가 갖고 있는 서울 도봉구 아파트 3억2900만 원도 함께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시모, 장남 등을 합쳐 3억850만 원을 갖고 있었다.

상장주식은 장남이 보유한 157만 원가량을 신고했다.

채무는 3억6943만 원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